서울시, ‘서울형 녹색산업’ 키운다… 매출확대~투자유치 전폭 지원

제품 아이디어 구현 ‘3D 프린팅’ 시제품 제작 지원 및 전문 맞춤형 멘토링
이지윤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3-03 00:08:03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위 사례와 같이 녹색 중소기업과 창업 예정자들이 창업부터 시제품 제작, 판로개척까지 전 과정을 ‘원스톱(one stop)’으로 지원받을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서울시가 양질의 녹색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과 맞춤형 지원 허브 구축·운영 등 올해부터 지원책과 혜택을 대폭 확대해 서울형 녹색산업을 적극 육성·지원한다.

 

서울시 녹색산업지원센터는 2일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녹색중소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매출증대와 투자유치 등 기업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책을 확대 마련했다고 밝혔다.  

 

▲ 녹색기업 1:1 전문 멘토링 현장 <사진제공=서울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3D 프린팅 시제품 제작 지원이다. 녹색산업지원센터는 3D 프린팅 전문 인력이 상주하고 있는 그린테크샵 시설 및 신규 도입한 고성능 장비들을 통해 녹색 중소기업의 제품제작 아이디어 구현을 위한 3D 프린팅·스캐닝을 4월 이후 상시 지원한다. 또한 제품 양산을 준비 중인 중소기업(예비창업자 포함)을 대상으로 3D 프린팅 실무 교육을(5~11월) 제공한다.


올해 전문가 기업설명회 컨설팅과 1:1 투자 상담 지원사업도 신규 기획됐다. 우수한 기술력과 녹색 제품을 보유한 중소기업의 자금 조달을 위해 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녹색인증 취득을 위한 교육과 취득수수료도 지원한다. 인증 취득 지원사업은 기존에 운영해 온 녹색인증 교육뿐만 아니라 환경표지, 신기술(NET)/신제품(NET) 인증 등 기업이 희망하는 교육 내용을 확대할 예정이다. 인증을 취득한 기업에는 녹색기술(100만 원), 녹색기술제품(30만 원/건) 등 인증 취득수수료를 지원한다.

지난해 놀라운 매출성과를 기록한 온라인 기획전을 올해는 2회 이상 개최할 계획이다. 녹색산업지원센터는 2020년 온라인 기획전 매출규모가 전년 대비 약 9배 확대됐다며 올해는 9~11월 중 온라인 기획전을 2회 이상 개최해 국내 주요 온라인 오픈마켓 플랫폼에 상품 입점 및 마케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멘토단을 통해 녹색산업에 특화된 창업 및 전문 멘토링도 지원한다. 인증취득, 마케팅, 특허, 자금조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멘토 매칭을 통한 수요자 맞춤형 멘토링을 제공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녹색산업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한편 지난해 녹색산업지원센터는 수요자 중심 맞춤형 역량강화 지원을 위해 멘토링 전문가 인력풀(118명)을 확대해 창업멘토링(85건), 심층 전문멘토링(53건), 창업정보제공(544건) 등을 지원하였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수출상담회와 해외사절단의 사업예산을 녹색제품 국내외 온라인 기획전으로 병합 추진한 결과, 133개사의 온라인 기획전 입점지원 및 투입예산 대비 약 4배의 매출성과를 달성함으로써 성공적인 판로개척 지원 실적을 달성했다. 

 

김호성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녹색중소기업과 창업을 준비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서울시 녹색산업지원센터의 적극적인 지원 및 서울기술연구원 등 유관 지원센터와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녹색산업 전 과정 지원체계를 마련했다”라며 “판로확대와 투자유치 등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녹색산업지원센터를 적극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