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남산 서식 산개구리들 동면에서 깨어나 본격 산란 시작

추운 겨울 뒤 경이로운 생명력으로 남산에 봄의 온기 전해
이지윤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3-03 00:37:50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절기상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깬다는 경칩을 앞두고 남산에 서식하는 산개구리들이 동면에서 깨어나 본격적인 산란을 시작했다고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가 봄소식을 전했다. 

남산에는 산개구리를 비롯하여 참개구리, 옴개구리 등 8종의 개구리가 서식하고 있는데 산개구리는 그 중에서도 가장 먼저 산란을 시작한다. 2월 중순을 전후해 산개구리들의 첫 산란이 시작되고 2월 말~3월 초 가장 많은 산란이 이루어지며, 알에서 깨어난 올챙이들은 6월까지 관찰할 수 있다. 2021년에는 2월 7일 전후로 비교적 이른 시기에 일부 산개구리들의 산란이 시작됐다.

 

최근까지 이어져왔던 강추위가 끝나고 포근한 날이 지속지면서 산개구리들이 겨울잠에서 깨어나 남산 곳곳에서 본격적인 산란을 시작하며 봄을 알리는 대표 양서류답게 봄의 온기를 불어넣어 주고 있다.

 

산개구리의 산란과 함께 남산야외식물원에는 봄의 전령사 개복수초가 노랗게 피어나 만화방창(萬化方暢:따뜻한 봄날에 만물이 나서 자람)의 절기가 가까워졌음을 알리며 영춘화, 산수유, 수선화 등이 연이어 백화제방(百花齊放:온갖 꽃이 일시에 핌)해 공원에 생기를 더해 줄 것이다. 

중부공원녹지사업소 김인숙 소장은 “어려운 시기에 더욱 춥게만 느껴졌던 겨울을 지나 이 작은 생명체들이 보여주는 생명력이 더욱 경이롭게 느껴진다”면서 “추운 겨울을 버텨낸 산개구리들의 산란 소식을 통해 코로나19로 얼어붙었던 시민들의 일상 속에 희망차고 따뜻한 봄기운이 전해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