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주민 협력, 아파트 비상발전 매연 문제 해결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20-09-18 08:18:08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주민의 고민이나 문제를 해결해주는 무엇이든상담창구를 통해 최근 아현동 일대의 매연 문제를 해결해 주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마포구 아현동 소재의 한 아파트는 정전을 대비해 비상발전기 무부하 가동시험을 매달 1~2회 실시하고 있다. 경유를 사용하는 이 비상발전기의 매연 배출 환기구가 주변 상가 쪽을 향하고 있어 상점들이 영업을 하는 낮 시간에 비상발전기가 가동될 경우 매연으로 인한 문제가 발생했다. 

비상발전기를 관리하는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소장 이하 직원의 잦은 교체 등의 이유로 매연 문제에 대해 뚜렷이 인식하지 못했고 비정기적으로 인근 상인들의 피해 호소 문제가 반복되곤 했다. 

참다못한 주변 상인 중 일부가 지난 8월 아현동주민센터의 무엇이든 상담창구를 통해 이 아파트 비상발전기 가동시간의 변경을 위한 조치를 요청해왔다.

담당직원은 문제 해결을 위해 마포구 주택과와 환경과에 민원 내용을 알렸고 관련 담당자들과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이 모여 3차례의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회의 결과 관리사무소 측은 9월부터 진행하는 모든 비상발전기 무부하 가동시험을 오전 6시 15분에 5분간 진행하겠다는 내용을 전달해왔다. 인근 상점들의 영업 시작 시간이 오전 8~9시부터인 점을 고려한 조치였다.

9일 오전 아현동주민센터 담당직원과 해당 지역 통장은 현장에 직접 나가 비상발전기 가동 상황을 지켜봤다. 

약속한대로 관리사무소 측은 비상발전기 가동시간을 준수했고 가동 후 한 시간이 경과한 오전 7시 15분경에는 발전기 가동으로 인한 매연 냄새를 맡을 수 없었다. 

이날 상인들은 문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약속해 준 관리사무소 측에 감사를 표했고 관리사무소 또한 그간 상인들의 불편함에 대해 유감의 뜻을 전했다. 

올해 초 마포구 16개 모든 동에 설치된 무엇이든 상담창구는 주민의 가정폭력, 실직, 이웃 간 분쟁, 상속 및 양육권 변경 등 구의 소관사항이 아니지만 주민 스스로 해결하기 어려운 개인 신상에 관한 문제까지 상담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구민의 행복이 곧 마포의 행복”이라며 “주민 여러분은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다면 언제든 마포구 무엇이든 상담창구를 이용해 상담을 받고 문제 해결의 도움을 받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