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100배 유전자 정보 가진 '와편모류 신종 2종' 발견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9-05-13 09:45:42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경남 마산만과 진해만에서 해양 와편모류 신종 2종을 발견하고, 발견된 지역명으로 이름을 붙여 국제 학계에 보고하였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한 신종 2종을 포함하여 우리나라는 현재까지 22종의 와편모류를 발견하였다. 특히, 최근 10년간(2009∼2019)을 기준으로 할 경우, 총 19종의 와편모류를 발견하여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많은 와편모류 종을 발견한 국가가 된다.


와편모류(dinoflagellates)는 해양 단세포 생물로, 2개의 편모(flagella)를 가지고 헤엄을 칠 때 소용돌이(와류(渦流), whirl)가 생긴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와편모류는 사람의 약 100배에 달하는 유전자 정보와 오메가-3, 천연색소 등 기능성 물질을 지녀 해양바이오 소재로서 활용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선진국들은 경쟁적으로 신종 와편모류 확보 및 유용 소재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신종 2종을 발견한 서울대학교 정해진 교수 연구팀은 해양수산부의 지원을 통해 2005년부터 와편모류 신종 발견을 위한 연구를 수행해 왔으며, 2007년부터는 우리나라에서 처음 발견되었다는 고유성을 담기 위해 신종이 발견된 지역명을 붙여 학명을 지어 왔다.

이번에 발견된 와편모류 신종 2종은 각각 발견된 지역명을 따서 스크립시엘라 마산엔시스(Scrippsiella masanensis), 자이로디니움 진해엔스(Gyrodinium jinhaense)로 이름 붙이고, 국제조류학회지(Phycologia) 등에 발표하였다.

특히, 나고야 의정서발표에 따라 해양생물자원을 국가자산으로 확보하기 위한 국가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어, 이번 신종 와편모류 발견과 같은 신종‧미기록종 해양생물자원 확보는 국가 생물주권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

한편, 서울대 정해진 교수 연구팀은 국내산 신종 와편모류 16종을 소개하는 포스터를 제작하였으며, 이를 전국 교육청과 초·중·고등학교, 지자체 등 유관기관에 배포할 예정이다.

김인경 해양수산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기생충과 적조생물 등을 제어할 수 있는 와편모류 등 신종 해양생물의 학술적, 산업적 가치가 주목받고 있다”라며, “해양생명자원 확보를 위해 지속 노력하는 한편, 유용 소재의 대량생산 및 사업화 지원을 통해 해양바이오산업을 적극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