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국감] 환경부, 드론 185대 보유 중이나 자격자는 3명뿐

김명화 기자
eco@ecomedia.co.kr | 2018-10-12 10:12:2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부가 각종 감시 등을 목적으로 드론을 활용하는 업무가 늘고 있지만, 드론 자격증을 갖춘 직원은 고작 3명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환경부 소속ㆍ산하기관 16곳이 보유한 드론은 총 185대였다.

기관별로는 국립공원관리공단이 72대로 가장 많고 국립생태원 19대, 한국수자원공사ㆍ국립환경과학원 각각 16대, 한국환경공단 10대 등 순이다.

하지만 드론 활용을 위한 자격증 보유자는 한국환경공단 소속 직원 3명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5개 소속ㆍ산하기관에는 드론 자격증 보유자가 1명도 없었다.

드론 조종이 미숙할 경우 나무나 건물과 부딪혀 추락할 수 있고, 외국에서는 드론 프로펠러로 인한 실명이나 찰과상 등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등 안전사고의 위험도 크다. 하지만, 환경부 소속ㆍ산하기관이 보유한 드론의 보험가입률은 64%(120대)에 불과하다.

 

임 의원은 “드론을 안전하게 활용하려면 전문성을 갖춘 담당 인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아울러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보험가입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