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청, 한강 수계 오염원 강력 처벌한다

수질오염사고 사전 예방 목적, 실태조사 후 6월 특별 점검 시행
이동민
eco@ecomedia.co.kr | 2014-05-09 10:26:21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한강유역환경청이 한강수계의 수질오염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일제조사를 시작했다.

 

한강유역환경청(청장 김영훈)이 한강수계의 수상시설물 관리실태에 대해 일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수질오염물질의 한강유입을 막기 위한 것으로 수상시설물 운영자들의 자발적인 오염원 관리와 오염원 유출로 인한 수질오염사고 사전 예방을 중점으로 추진된다.

 

또한 수상시설물에 대한 사전 실태조사와 계도, 홍보 및 관리자 교육과 함께 불법행위에 대한 사전 점검까지 단계적으로 실시된다.

 

주요 점검대상은 선착장, 화장실 등 시설물 운영·관리, 오·폐수 및 생활쓰레기 처리 실태, 폐선박 방치 여부, 선박연료(위험물) 보관 실태, 하천 수질오염 여부 등이다.

 

이번 일제조사는 4월 수상시설물 실태조사에 이어 5월에는 환경지킴이 하천순찰을 통한 계도활동을 실시하고 현장 개선을 유도한다.

 

또 수상레저 활동이 활발해지는 6월부터는 관할 지자체와 합동으로 하천 수상시설물 특별점검을 실시하여 고의적인 하천오염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한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수질오염물질의 유입을 사전에 차단, 깨끗한 상수원이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수질오염사고도 사전에 예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한강수계에는 수상레저업(135개소), 유·도선업(32개소), 어촌계 선착장(5개소) 등 172개 수상시설물이 허가를 받아 운영되고 있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