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500m내 출점 약속 꼼수

동네빵집과 상생약속 외치던 파리바게뜨, 500m 출점 제한 파괴
안상석
eco@ecomedia.co.kr | 2014-05-14 11:45:30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파리바게뜨의 돌발 행동인가, 동반성장위원회의 '약발'이 떨어진 것인가. 

 

파리바게뜨가 동반성장위원회 권고를 무시하고 동네빵집 500m 이내에 신규출점을 단행해 골목상권의 정부 취지를 깨고 있다. 지난해 2월 SPC 그룹 차원에서 '동반위 권고를 전격 수용한다'고 발표한 지 1년 3개월만이다. 


 
8일 동반위에 따르면 파리바게뜨는 6월부터 한국체육산업개발이 운영하는 올림픽공원 내 상가에 신규 출점한다. 이 자리는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지난 6년간 '뚜레쥬르 카페' 매장을 마련해 운영해 왔고, 이번에 재입찰을 진행해 파리바게뜨가 최종 선정됐다. 

 

동반위는 파리바게뜨가 동반위의 '500m 내 신규출점 금지' 권고사항을 무시한 처사라고 보고 있다. 길 건너편 올림픽아파트 상가 내 동네빵집 '루이벨꾸'와의 거리가 500m가 채 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동반위 관계자는 "파리바게뜨 측이 권고를 무시하고 입점했다"며 "뚜레쥬르 측의 신고가 들어오면 곧바로 조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리바게뜨는 '문제가 안 된다'는 입장이다. 루이벨꾸는 제빵브랜드 '마인츠돔'의 서브브랜드로 개인 빵집이 아닌데다 아파트 근교 상권과 올림픽공원 내 상권이 분리되어 있어 파리바게뜨가 들어서도 큰 영향을 주지 못한다는 주장이다. 재입찰을 진행한 한국체육산업개발이 내세운 입찰 조건 역시 '점포 100개 이상 대형업체'라고 설명했다. 

 

SPC 관계자는 "동반위가 '건수' 때문에 무리하게 몰아가고 있는 것"이라며 "뚜레쥬르든 파리바게뜨든 무슨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1년 전 동반위의 권고를 전폭 수용하며 동네빵집을 대변하는 대한제과협회와 상생을 외치며 동네빵집과 500m의 거리를 두겠다고 약속하면서 저자세를 취한 것과는 사뭇 다른 꼼수를 부린것이다. 


 
업계에서는 파리바게뜨의 태도 변화가 최근 출점 실적과 무관하지 않다는 반응이다. 지난해 파리바게뜨의 국내 출점 점포수는 41개로, 적합업종 선정 전 출점이 확정된 14개를 제외하면 사실상 27개에 불과하다. 해외 점포 증가 갯수(39개) 보다도 적다. 

 

해외사업은 파리바게뜨가 자년기준 적자폭이 늘어가고 있고 국내도 2012년까지 매달 20~30개의 신규 점포를 출점했음을 감안하면 성장 동력이 추락한 셈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560㎡(170평) 규모의 대형 점포 재입찰 기회를 놓치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상기 점포는 가맹점도 아닌 직영으로 회사의 이익만을 위한 SPC가 아니냐고 의견도 분분해지고 있다. 


 
현 정부가 2년차에 접어들면서 '중소기업 살리기' 대신 '규제 완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동반위와 적합업종 제도의 위상이 축소된 것도 배경으로 풀이된다. 

 

동종 제빵업계 관계자는 "강제성이 없는 동반위 규제를 SPC처럼 어기는 사례가 빈번할거고 적합업종 제도의 법적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