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몬드밀크 인기 치솟을수록 환경문제 부각?

황원희 기자
eco@ecomedia.co.kr | 2020-01-17 12:20:15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황원희 기자] 기존의 우유보다 칼로리가 절반인 아몬드밀크는 미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으면서 인기가 수그러들 줄 모른다. 또한 이는 보다 건강한 우유의 대체물로 여겨진다. 특히 아몬드밀크는  아몬드로 만든 식물성 밀크로 락토스가 없기 때문에 젖당불내증 환자에게 좋다.
 
하지만 최근 가디언지에 따르면 아몬드밀크의 성장은 환경에 의도치않은 해를 끼칠 수 있다고 알렸다.

 


니엘슨(Nielsen)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 사이 아몬드밀크는 250% 성장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아몬드밀크의 제조공정은 하나의 아몬드를 키우기 위해 1.1갤런의 물이 필요하다고 한다. 또한 아몬드의 80%가 미국의 캘리포니아로부터 수급되는데 요즈음 극심한 가뭄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막대한 양의 물은 환경에 직면해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아몬드는 상당한 양의 살충제로 재배한다고 한다. 

 

아몬드 농부들이 사용하는 가장 인기있는 살충제 중 하나는 제초제 글리포세이트로 이는 꿀벌에 치명적이다. 게다가 아몬드 재배를 단기간 빠르게 하기 위해 수분작용을 하는 양봉도 함께 하고 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아몬드를 수분시키는 데 필요한 양봉의 수가 다른 작물을 재배하는 데 필요한 양을 훨씬 초과한다고 한다. 예를 들어 미국의 사과는 벌집 수의 1/10만 있으면 된다.

 

이로 인해 벌떼가 대량으로 죽고 말았다고 한다. 벌의 대규모 사망은 캘리포니아에서 건강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다.

 

ABC(캘리포니아 아몬드위원회)는 이같은 문제를 다루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으며 아몬드 재배자들의 모범사례집을 출간하기도 했다. 그에 따르면 꿀벌의 건강을 증진시키고 과수원의 건강에 해로울 수 있는 환경적 요인으로부터 꿀벌을 보호하는 데 최선의 관리 관행을 정리했다. 이러한 관행의 상당수는 일반적으로 모든 작물에 적용되지만 일부는 아몬드 특유의 지침도 있다고 밝혔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