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기술경쟁력으로 인도 스마트시티 공략하라

KOTRA 뭄바이무역관 고영준 과장
온라인팀
eco@ecomedia.co.kr | 2014-09-12 13:50:46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현재 인도에는 53개 도시에 100만 명의 인구가 거주하며 2030년에는 도시 수가 68개로 증가할 예정이다.

 

맥킨지 글로벌 연구소는 2008년 3억 4000만 명이던 인도 도심 거주 인구가 2030년에는 5억 9000만 명으로 약 170%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렇게 급증하는 도시 인구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향후 증가할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인도 신정부의 재무장관은 2014년 스마트시티 관련 프로젝트 등에 미화 12억 달러의 예산을 편성해 놓은 바 있다.

 

우리나라에서 정의하는 스마트시티는 IT프로젝트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인도의 대도시는 도심 정비, 수송인프라, 계측 및 트래킹 등 기본 인프라 또한 노후화되었거나 교체가 필요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스마트시티 프로젝트가 좀 더 광범위하게 이루어진다.

 

즉 스마트카드, GPS도입, 와이파이망 구축 등 단순 ITS프로젝트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인프라, 환경, 정보통신, 보안 등 다양한 분야로 접근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하고 폭넓은 투자진출 기회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시스코, 슈나이더 일렉트릭 등 많은 서구 IT기업들은 인도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수주하기 위해 이미 중앙정부 및 주정부에 깊이 관여하기 시작하였다.

 

일본의 경우 정부 차원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있는데 특히 구자라트의 스마트시티 체험센터가 대표적인 사례이다. 반면 한국 기업에 대한 인지도는 중국이나 일본에 비해 많이 떨어진다.

 

그럼에도 무역관에서 업무를 하다보면 분야에 상관없이 한국 기업을 최첨단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인식하는 인도 기업·기관이 많아 놀라기도 한다.

 

실례로 올해 8월 말 인도 뭄바이 포시즌호텔에서 스마트시티 포럼이 개최되었을 때 인도 현지 포럼 조직위에서 한국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도입 기법을 배우고자 연사 섭외를 요청하여, KOTRA에서는 송도 스마트시티 개발에 핵심사로 참여하였던 LG CNS 관계자를 초청하였다.

 

또한 인도고형폐기물협회 회장은 KOTRA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도입하는 환경 프로젝트와 관리 기법에 상당한 감명을 받았으며 인도 정부와 기업도 한국을 벤치마킹하여 도심재정비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국의 기술과 경제 성장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상황에서, 이 두 가지 사례는 향후 한국 기술에 대한 수요 증가 조짐으로 볼 수 있을 만큼 상징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

 

인도 정부는 현재 도시인프라 구축을 최우선 국정과제 중 하나로 두고 있다. 마침 정체되었던 인도 경제성장률이 올해 모디 총리 취임 후 점진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제 다시 인도를 바라봐야 할 때이다. 현재 인도 내 대두되고 있는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는 100개에 달한다. 비록 인도시장 내 진출한 한국 기업이 많지 않아 다른 선진국에 비해 인지도가 높지는 않지만 잠재시장 선점을 위해 지금부터라도 과감히 투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인도 현지 기업들이 저가의 노동력과 자재로 단순 도로건설 등의 프로젝트를 선점하고 있으므로 한국 기업은 고부가가치와 높은 기술력이 필요한 친환경, 첨단 IT 분야를 선점할 필요가 있다.

 

투자진출 방법은 지역과 분야별로 상이하겠지만 현지 인력과 인프라를 활용하기 위해 그린 필드보다는 합작법인 설립, M&A 등 다양한 투자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대부분의 프로젝트가 인도 내 법인 설립 조건을 의무화하고 있고 외국 기업에 대한 진입장벽이 높기 때문이다. 물론 인도 파트너사에 대한 검증은 신중을 기해야 하겠다. 

 

KOTRA 뭄바이무역관 고영준 과장

 

※ 본 칼럼은 해외투자진출정보포털(www.ois.go.kr)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