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강식품, 장내 유익균 활성화로 건강을 지키는 프리바이오틱스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2-01 14:57:01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는 인체에 이로움을 주는 살아있는 장내 미생물을 총칭하는 단어로 이는 우리 몸에 유익한 영향을 끼치는 장내 유익균을 말한다. 프로바이오틱스는 대장 내에서 다양한 효능을 보이는데, 가장 먼저 대장 내에서 발효를 하여, 발암물질의 생성에 관여하는 미생물들의 생장을 억제한다. 변비, 고혈압, 당뇨병 등에도 효과적이다. 장내 유익균은 효소나 단쇄지방산, 비타민 같은 물질을 몸에 공급하게 만든다.

몸속에 이러한 유익균이 많으면 많을수록 건강에 큰 도움이 된다. 그렇다면 유익균을 더욱 활성화시키고 늘리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무엇일까? 바로 유익균의 먹이를 공급해주는 것이다. 프레보텔라와 같은 장내 유익균은 부드러운 섬유소를 먹고 자라는데, 이를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라고 불린다. 두루미주식회사(대표 백승환)의 건강식품 브랜드 조강식품은 이러한 프리바이오틱스가 가장 많이 함유된 현미껍질을 가공하는 전문기업으로 최근 큰 주목을 받고 있는 기업이다.

‘두루미주식회사’의 건강식품 브랜드 ‘조강식품’의 백승환 대표는 식약처에 프리바이오틱스를 최초로 제안한 사람으로 15년간 현미껍질을 연구해온 국내 프리바이오틱스의 선구자와 같은 인물이다. 현미 껍질에는 식물 중에서도 섬유소가 가장 많이 함유되어 있다. 섬유소는 잘 알려진 대로 장내 유익균 프로바이오틱스의 중요한 먹이가 된다. 하지만 장 속에 있는 유익균들이 섬유소를 분해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부드러운 섬유소로 섭취해야 한다.

조강식품은 오랜 연구 끝에 현미껍질을 부드러운 섬유소로 가공하는 기술을 개발 완료하고, 다양한 현미껍질을 가공한 제품을 출시하며 업계 관계자와 소비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백 대표는 “제가 도입한 프리바이오틱스의 개념은 일반적인 식물체에 들어있는 섬유소를 특수 가공해서 부드러운 섬유소로 만드는 개념이다. 장내에 미생물 세균들이 섬유소를 분해하기 위해서는 헤미셀로로리스(hemicellulose)의 형태가 되어야 한다. 섬유소를 가장 많이 함유한 현미껍질을 부드러운 섬유소로 가공하면 최고의 프리바이오틱스가 된다”고 언급했다.

장내 미생물 세균들이 열심히 일을 해서 만드는 효소와 단쇄지방산(short chain fatty acid) 이 몸속에 충분히 공급되면, 소화가 잘되고 에너지를 생성하는 대사가 원활해진다. 백 대표는 꾸준하게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건강을 지키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우리가 매일 먹는 김치에도 충분하게 들어있다. 장내 유익균을 활성화 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프리바이오틱스 섭취는 프로바이오틱스를 활성화 시켜 항암 효과는 물론 면역력 강화, 변비, 성인병 예방 등에 큰 효과가 있다”고 언급했다.

2012년 국제 영향학 저널 ‘Advances in Nutrition’에 콜로라도주립대(암센타 공저) 논문에서 발표한 현미 껍질의 항암효과에 대한 내용이 최근 재조명되고 있다. 논문에는 현미 껍질이 장내 유익균을 활성화 시키고, 항암효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기술하고 있다. 내용을 보면 ‘현미껍질에는 파이토케미칼, 즉 페룰산, 카페인산, 쿠마릭산, 트립신, 베타시스테롤, 스티그마스테롤, 카페스테롤, 알파카로틴, 베타카로틴, 루테인, 라이코펜, 감마오리자놀, 토코페롤, 토코트리에놀, 피틴산, 칼슘, 마그네슘, 비타민B6, 트립토판, 히스티딘, 시스테인, 알기닌 같은 식물성 생리활성물질이 다량 들어있다. 이런 생리화 물질은 암세포의 진행과 활성을 차단하고 직접적으로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것으로 연구결과 입증되었다. 이밖에도 현미껍질이 수면개선과 비만억제를 비롯한 다양한 효능이 있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백 대표는 “현미껍질은 매우 딱딱하다. 그 딱딱하고 단단한 껍질 속에 가장 큰 비밀이 있다. 어떻게 가공을 하느냐가 중요한데 일반적으로 곡물을 가공하는 방법인 단순하게 볶아서 분쇄하는 방법은 전혀 도움이 안된다”고 언급했다.

백 대표는 현미껍질을 고온증숙하여 딱딱한 섬유소가 부드러운 섬유소로 만드는 방법[특허 제 101560264000]을 찾아냈다. “부드럽다는 것은 밀도가 낮아진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저분자 섬유소로 변하는 것이다. 고분자 섬유소는 장내에서 분해를 하지 못한다. 우리가 가진 저분자 섬유소로 만드는 기술은 세계 최초다. 저분자 섬유소를 꾸준히 섭취하게 되면 장내 유익균 중 프레보텔라(Prevotella)를 활성화시킨다. 프레보텔라는 섬유소만 먹고 자라나며, 단쇄지방산을 만들어낸다. 항암효과에 큰 효능이 있으며 대사 능력을 키워 몸 전체를 건강하게 만들게 되는 것이다”고 언급했다.

조강식품의 조강(糟糠), 지게미 조(糟)는 발효하여 얻는 물질, 겨 강(糠)은 통곡물의 속껍질이라는 의미가 있으며, 영어로는 prebiotics를 의미한다고 한다. 백 대표는 “조강지처는 남편의 건강을 위해 장내 미생물 세균들의 먹이가 되는 조강을 평소에 식사로 제공했다는 의미다. 단순히 조강이 가난해서 먹는 식품이 아니라 건강을 위해서 먹는 식품이라는 의미가 되는 것이다”고 언급했다.

조강식품의 자회사 두루미주식회사는 천연기념물이며 매년 겨울 우리나라 최대 청정지역인 철원의 DMZ를 찾는 희귀조, 두루미의 깨끗하고 기품있는 이미지의 상징을 담아 이름을 지었다. 실제로 두루미주식회사는 강원도 철원군에 위치해 있으며, 이곳에서 생산되는 모든 현미 제품은 철원의 민통선 내에서 재배되는 우리쌀 오대미 현미만을 사용하고 있다. 백 대표는 “민통선 안에 철원평야가 있다. 두루미가 서식하는 민통선 내에 토교저수지의 물로 500만평 농사를 짓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오염이 가장 없는 깨끗한 물을 쓰는 것이다. 민통선 내에서 재배하는 현미만큼 깨끗한 현미는 우리나라에 없다고 자신한다”고 언급했다.

조강식품의 대표적인 제품은 ‘라브101’이다. 현미껍질 100% 제품으로 몸에서 독소를 씻어낸다는 의미로 디패톡스 라브라고도 한다. 물에 타먹는 분말 제품, 버섯 균사체가 들어있는 차, 두부를 넣어서 만든 제품 등 총 10여 가지의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올리고당을 넣어서 만든 제품도 출시했다. 국내 판매는 정가 판매를 위해 줄곧 소매로만 판매하고 있으며, 건강식품 기업들의 OEM생산도 하고 있다. 오프라인은 약국과 병원 등에서 판매 중이다.

백 대표는 해외 수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미국 수출을 위해 세부적으로 협의를 진행 중에 있으며, 중국은 이미 수출을 시작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