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이른 무더위에 여름 전력수급 현장점검 나서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9-07-09 15:08:2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여름철 수급대책 기간(7.8~9.20) 첫날인 7월 8일 서울복합화력발전소(舊 당인리 발전소)를 방문하여

전력거래소·한전 등 전력 유관기관장과 여름철 전력수급 대비현황을 논의하고 서울복합화력 가동상황을 점검했다.

▲ 현장점검

성 장관은 올 여름 피크시 공급능력 9833만kW와 함께 추가 예비자원 904만kW를 확보하여 안정적 전력수급이 예상되지만,

 

최근 이상기후가 일상화되고 있는 만큼, 폭염으로 인한 냉방수요는 언제든 예상치를 뛰어넘을 수 있다고 언급하며, 

전력 유관기관 기관장과 임직원 모두 긴장감을 낮추지 말고 여름철 전력수급 안정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성 장관은 특히 호우·강풍으로 인한 송·배전설비 고장이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설비에 대한 선제적인 점검·조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이에 대해 한전은 태풍취약 송·배전설비 보강에 851억원을 투자하여 고장·정전에 철저히 대비하였으며, 산악지역 배전설비 201만개소 전수 점검·조치도 7월중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의 후 성 장관은 서울복합 1·2호기 현황을 보고받고 지하 발전소 설비 및 중앙제어실을 직접 점검하면서,

8월말 준공 예정인 1호기는 아직 정식 공급능력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7월 4주 시운전 개시 이후로는 언제든 100% 출력이 가능하므로 피크시 전력수급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한편,

6월말 상업운전을 개시한 2호기도 가동 초기에 고장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정적인 운영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ECO뉴스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