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산불 이후 대책마련 고심...관건은 기후변화 대응

황원희 기자
eco@ecomedia.co.kr | 2020-02-26 15:39:31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황원희 기자] 산불은 잦아들었지만 해수면 상승과 식수안전, 폐기물 처리 등은 현재 호주가 직면한 문제로 이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에 전세계 이목이 쏠려있다.


최근 소식통에 의하면 호주는 기후변화로 인한 물의 순환 변화와 해수면이 0.4에서 0.6미터 가량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환경문제를 고조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는 자연재해에 직면해 ‘복구력’에 초점을 맞춘다고 언급했다.

 

▲ 호주 동부를 강타한 폭풍우로 인해 발생한 홍수

국가도로 정비 전략도 재정비 사업 우선순위로 열거됐으며 토착예술 및 문화시설 프로그램, 지역 및 도서 지역 이동통신 서비스 지원, 시드-캔버라 철도 연결 및 동부해안 심해 컨테이너 항구 시설 등도 재건 우선순위에 올랐다. 

 

올해의 목록은 호주 경제에 58억 달러 규모의 국가적으로 중대한 프로젝트의 인프라 파이프라인에 대한 권고안을 만들기 위해 249건의 보고서를 작성했다.

 

보고서에는 방조제, 완충지대와 같은 기반시설을 이용한 해안 침수 방지를 제안하고, 정책 대응을 위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조치와 취약지역에 대한 통제 계획”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심각한 도시 물 부족이나 제한”의 가능성을 언급했으며 도시 및 도시 물 안전과 국가 물 전략을 높은 우선순위로 정했다.  

 

그밖에 호주의 재활용률을 현재의 55%에서 2014~2021년 폐기물 방지 및 자원회수 전략에서 제시한 목표치인 70%로 끌어올리기 위한 국가 폐기물 및 재활용 관리전략을 요구했다.


또한 호주 사회기반시설 재건을 위해 최대 1m의 홍수가 개인가구에 6만 달러 내지 8만 달러의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연안 침수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기후변화에 직면해있다는 사실이다. 온도가 높아지면서 대지를 건조시키고 이는 대기를 가열시키는 역할을 하는데 이로 인해 구름은 오랜 시간 동안 수분을 머금게 된다. 따라서 호주의 재건 문제는 단순한 일이 아닌 복합적인 사항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재해지역에 거주하는 대다수 호주인들은 수년 동안의 기후변화를 무시한 채 정부가 미래 위협을 고려한 복구계획에 대해 아직 윤곽을 잡지 못한 것에 불만을 토로한다. 

 

이와 더불어 기후변화에 따른 경제적 비용도 급증하고 있다.  관광업계도 이미 큰 타격을 입었다. 독립지지단체인 기후위원회(Climate Council)의 최근 연구에 의하면 장기적으로 호주는 농업생산량과 재산가치의 타격을 예상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기후변화와 관련된 재산손실이 2030년까지 5710억 호주달러(3840억 달러), 2100년 7700억 호주달러(5100억 달러)에 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보험업계도 앞다퉈 조정에 들어갔는데 지난 한달 동안 불어 닥친 폭우로 피해 청구가 쇄도하고 수만가구의 전기가 끊기는 등 악재가 터지자 보험사들은 5개월만에 여섯 번째 재앙을 선포했다. 올 초 연휴 동안 화재가 발생해 89채의 가옥이 소실된 시드니 남쪽의 콘졸라 공원에서는 최근 호수가 범람해 피해가 더욱 컸다.  

 

이에 호주 산불이 기후변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사실이 속속 드러남에 따라 대책마련에 의견을 모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호주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지난 4년 동안 계속 증가했지만, 정부는 이 추세를 바꿀 수 있는 감축 계획을 제시하지 않았다.  

 

따라서 참사에 대응하고 온실가스 감소를 위한 강력한 조치는 물론 세계 다른 지역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노력에 나서야 할 때라고 전문가는 지적한다. 전세계가 석탄, 석유, 천연가스의 사용을 줄이는 일이 지구 온난화에서 비롯되는 심각한 재앙이 더욱 심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는 길이기 때문이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