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의원, “전공의분들도 환자 곁으로 돌아와주십시오”

공공의대, 의료계 입장·최근 지적내용 충실히 반영해 법안통과 노력할 것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0-09-04 16:09:31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은 4일 논평을 내고 당정-의협 합의에 반발하고 있는 전공의들을 향해 “국회와 정부, 선배 의료인의 결단을 믿고 어서 환자 곁으로 돌아와주시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의원은 “오늘 당정-의협 합의에 대한전공의협의회가 불참해 안타깝다”며, “전공의분들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던 환자와 국민들께서 더 큰 불안과 혼란을 겪으시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또 이 의원은 “정부와 여당, 의협 모두 적지 않게 양보해 이뤄낸 합의다. 이제 그만 갈등에서 벗어나 국민과 정부, 모든 의료계가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위해 함께 나아가기를 기대한다”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으로서 이번 합의와 전공의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공공의료 확충과 의료체계 개선,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다만 공공의대는 지역별 의료격차 해소, 응급·외상·감염·분만 등 기피분야 인력확보를 위해 꼭 필요한 국가적 과제이며, 농어촌 의료취약지 주민들의 오랜 염원”이라며, “공공의대 설립은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논의키로 한 만큼, 의료계 입장과 최근 논란을 겪는 과정에서 지적됐던 내용을 충실히 반영해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하 논평 전문> 


전공의분들도 환자 곁으로 돌아와주십시오

오늘 당정-의협 합의에 대한전공의협의회가 불참해 안타깝습니다. 전공의분들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던 환자와 국민들께서 더 큰 불안과 혼란을 겪으시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습니다.

전공의분들께서 국회와 정부, 선배 의료인의 결단을 믿고 어서 환자 곁으로 돌아와주시기를 바랍니다. 정부와 여당, 의협 모두 적지 않게 양보해 이뤄낸 합의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부터 국민을 지키고 더 나은 의료시스템 구축을 위한 노력의 결과를 이해해주십시오.

이제 그만 갈등에서 벗어나 국민과 정부, 모든 의료계가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위해 함께 나아가기를 기대합니다. 저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으로서 이번 합의와 전공의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공공의료 확충과 의료체계 개선,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다만 공공의대는 지역별 의료격차 해소, 응급·외상·감염·분만 등 기피분야 인력확보를 위해 꼭 필요한 국가적 과제이며, 농어촌 의료취약지 주민들의 오랜 염원입니다. 공공의대 설립은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논의키로 한 만큼, 의료계 입장과 최근 논란을 겪는 과정에서 지적됐던 내용을 충실히 반영해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