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공기관 한데 뭉쳐 청정수소 발전 전주기 생태계 구축한다

황원희 기자
eco@ecomedia.co.kr | 2022-01-27 16:48:18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은 1월 27일(목) 코엑스에서 에너지공공기관의 역량을 결집하여 지난해 수립한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을 체계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에너지공공기관 수소경제협의회”를 발족하였다. 

 

▲사진=산업부 

협의회는 이번 제1회 회의에 이어 매월 주기적으로 개최하여 청정수소 도입-발전 수요에 맞춰 수소 배관망 등 인프라를 적시 구축하고, 청정수소 발전제도(CHPS), 청정수소 인증제도, 수소수급계획 등 기반제도 마련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논의해나가기로 하였다. 

 

산업부 강경성 에너지산업실장은 인사말을 통해 “대한민국이 석유·가스·전력 등 각 에너지 생태계를 성공적으로 구축한 것은 담당 기관 뿐만 아니라 모든 공공기관이 합심한 결과”라며,“석유·가스공사의 해외네트워크, 인수·저장설비 및 배관망 구축, 한전·발전사의 전국단위 전력 네트워크 구축, 전력거래소의 시장제도 운영 및 수급관리 등 각 기관의 축적된 경험과 역량을 최대한 결집할 경우, 수소 생태계 구축에도 성공할 것”이라 강조했다. 

 

이어진 주제 발표에서 가스공사는 “LNG 산업의 성공사례에서 수소경제에 주는 시사점“을 주제로 국내 LNG산업 구축과정에서의 성공과 실패 사례를 점검하고 이를 반면교사 삼아 수소경제에서 대한민국이 선도할 수 있는 전략을 다각도로 제안했다. 

 

특히, LNG는 평택 LNG발전소 수요와 연계하여, ‘83년 인도네시아와 최초 LNG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하고, ’86년 평택인수기지를 구축한 1호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현재 전국단위 공급망 구축에 성공한 만큼, 수소도 대규모 발전 수요와 연계한 인프라 구축이 우선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더불어, LNG 발전수요를 기반으로 LNG 선박의 세계적 경쟁력을 확보한 경험을 바탕으로, 수소에서도 선박, 플랜트 등 전후방 산업 활성화도 함께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에 석유·가스공사, 남부·서부발전 등은 석탄발전에 암모니아 혼소, LNG발전에 수소 혼소 등 대규모 발전수요를 바탕으로 각각 암모니아·액화수소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를 진행하여 세계 최초로 공급-유통-활용까지 이어진 청정수소 발전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암모니아 비축기지, 발전사 저장탱크 건설을 연계하여 암모니아 인수기지를 공동투자하고, 기존 LNG 인수기지를 일부 변경하여 액화수소 인수기지로 활용하는 등 투자비용을 최대한 절감할 수 있는 기관 간 다양한 협업방안도 논의됐다. 

 

이를 통해 공공 부문에서 선도적으로 수소 수요를 창출하고, 수소 인프라를 구축하여 민간기업의 투자 불확실성을 줄여 적극적인 투자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끝으로 강경성 에너지산업실장은 ”수소경제는 청정에너지를 통한 탄소중립 달성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혁명을 가져올 혁신의 기회“ 라며, ”수소경제로의 전환기에 전후방 산업도 동시 육성해야 진정한 수소경제 선도국으로 우뚝설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