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후 부산항 북항은 어떤 모습일까?

해수부,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 부산항 북항 홍보관 개관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0-08-10 16:51:20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수부(장관 문성혁)는 부산항 북항 재개발사업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와 관심을 높이기 위해 8월 12일부터 부산항 북항 홍보관을 개관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 홍보관 내부 배치도 <제공=해양수산부>


홍보관은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5층에 약 100평 규모로 마련되며, 부산항의 역사를 비롯한 다양한 홍보 콘텐츠를 갖추고 시민들을 맞이하게 된다.

▲ 홍보관 내부 전경 <제공=해양수산부>

먼저, 최초의 근대 무역항인 부산항의 발전사와 북항 재개발사업 추진배경, 개요, 목적 등 사업 추진과정과 사업 기대효과, 미래 비전 등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그래픽으로 표현함으로써 시민들의 이해를 돕는다. 또한, 부산항 북항 축소 모형과 동영상 등 다양한 연출기법을 통해 그간 조감도로만 짐작할 수 있었던 2030년 부산항 북항의 모습을 조금 더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홍보관에는 관람객들이 부산항 북항 전경을 바라보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쉼터도 마련했다.

정성기 해수부 부산항북항통합개발추진단장은 “홍보관 관람을 통해 재개발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공감대를 높이고, 부산 미래에 대한 자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수부는 지난 2월 12일에 ‘부산항 북항 통합개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부산시와 긴밀히 협력해 사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종합계획은 ‘사람과 바다가 어우러지는 글로벌 신해양산업 중심지 육성’이라는 비전 아래, 부산항 북항 7대 특화지구의 세부 발전계획과 북항 일원의 종합교통망 체계 구축방안을 담고 있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