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 장관, 중소·벤처기업 노동현안 직접 챙겨

황원희 기자
eco@ecomedia.co.kr | 2022-05-26 17:16:3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이영 장관이 5월 26일(목) 경기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존(경기도 판교 소재)에서 게임 및 소프트웨어 중소.벤처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주 52시간제와 임금 상승 등으로 중소.벤처기업의 인력난이 심화됨에 따라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하여 중소기업 지원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4월 중기부에서 조사한 ‘중소벤처기업 소프트웨어(SW) 인력시장에 관한 인식 조사’에 따르면 국내 벤처기업의 63%가 소프트웨어(SW)분야 인력수급에 대해 ‘어려운 편’이라고 답했다.

특히 게임, 소프트웨어(SW)분야 기업인과 자리를 마련한 이유는 다른 업종에 비해 업무 특성상 유연한 근로시간이 필요함에 따라 어려움이 더 크기 때문이다.

간담회에서 이영 장관은 “주 52시간제가 직무.업종의 특성이 고려되지 못한 채 모든 업종에 일률적으로 도입돼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근로자의 건강권 보호와 함께 기업경영에 지장이 없도록 산업 특성별 근로시간을 유연하게 조절.활용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관련 업계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정부가 소프트웨어(SW), 정보기술(IT) 등 디지털 분야 인력양성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중소기업 11개사 대표가 참석해 애로 및 건의 사항에 대해 자유롭게 전달했고, 참석자 간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

중기부는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검토해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애로 해소에 노력하고 향후에도 기업과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