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코로나19 방역대응 긴급 점검 나서

황원희 기자
eco@ecomedia.co.kr | 2021-12-03 22:55:30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박진규 제1차관 주재로 12월 3일 한국전력공사, 석유공사 등 39개 공공기관과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등 주요 협단체가 참석하는「코로나 방역 대응 공공기관, 협단체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에 대한 대응 태세점검 및 강화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이날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한 박진규 차관은 최근 단계적 일상회복(11.1) 이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고, 新 변이바이러스 오미크론 발현 등으로 우리 방역체계의 위험수위가 매우 심각한 상황임을 감안, 국가적 방역 노력에 공공기관 등도 적극 동참해 줄 것과, 감염병 확산세 억제를 위해 적어도 12월 한 달은 각 기관의 가용한 인력, 예산 등을 최대한 활용하여 강력한 방역점검과 함께 필요한 조치를 즉각 시행해 달라고 요청하고, 각 기관장이 직접 주도적으로 움직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산업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현황과 정부 차원의 대응조치 등에 대해 설명하였고 주요 공공기관 및 협단체는 방역 활동 및 강화계획 등을 발표하고 방역 노하우 등을 공유하였다. 

 

실례로 한국전력공사는 전 사옥(266개소)에 대한 주 1회 일상 방역 활동 추진은 물론, 대면 활동 최소화를 위한 고강도 자체 방역수칙 운영, ‘실시간 코로나19 현황 시스템’ 통한 전사적 격리현황과 방역지침을 이행키로 하였으며, 석유공사는 자체 컨트롤 타워 운영을 통해 의심증상 발현 시 전사 신속 대응, 임직원 및 지역사회 확산방지 활동, 백신 접종 홍보 등 방역 활동의 실효성 강화 방안을 공유하였다. 

 

박진규 차관은 현 상황의 심각성을 감안하여 민관이 위기 극복을 위해 비상한 각오와 자세로 임하는 동시에, 공공기관의 경우 국가핵심시설의 안정적인 운영관리와 철저한 방역대책 시행, 對국민 공공서비스의 안정적 공급 등 국민 경제와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공공기관 본연의 업무에도 충실할 것을 강조하였고, 협·단체에 대해서도 소관 회원사 등과 합심하여 한층 강화된 방역 활동을 주문하였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