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부처님 오신 날 봉축행사 대비 소방관서 특별경계근무 실시

산불 대비 119소방헬기 긴급출동 및 코로나19 환자 이송체계 운용
이지윤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5-13 01:25:30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오는 5월 19일 부처님 오신 날 봉축행사에 대비하여 18일 오후 6시부터 20일 오전 9시까지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라고 밝혔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전통사찰 60개를 포함한 서울시내 총 884개 사찰을 대상으로 연등회 및 봉축행사 시 화기취급 부주의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고 사찰 주변 산불예방 및 경계 활동에 주력한다.


우선 선제적 화재 예방 및 대응을 위해 소방관서장은 비상연락체계 유지 및 초기대응체계를 구축하고 긴급 상황에 대비하여 소방력은 100% 가동된다.

소방재난본부는 5월 18일부터 19일까지 전통사찰 주변지역을 포함한 360개 기동순찰 노선에 대해 1일 2회 이상 소방펌프차량을 활용해 예방순찰에 나선다.

강남구 봉은사, 구로구 호압사 등 주요 사찰에는 소방차와 소방대원을 근접배치해 화재 등 재난사고 발생 시 신속대응에 나선다.

또한 사찰 주변 산불에 대비한 119소방헬기의 긴급출동체계 및 종교행사에 따른 코로나19 방역 관련 119구급대의 환자 이송체계도 빈틈없이 운용한다.

이 밖에도 소방재난본부는 화재안전관리를 위하여 전통사찰을 포함한 884개소에 대해 소방특별조사를 실시 중이며 현장지휘관의 주기적인 점검 및 화재예방 안전컨설팅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한편 소방재난본부는 어제 오후 2시 소방지휘관 회의를 개최하고 ‘부처님 오신 날 및 수도권 산불 대비 소방안전대책’의 추진 상황을 논의했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부처님 오신 날 봉축행사 등의 안전을 위해 화재예방과 경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하고 “전통사찰을 찾는 시민들께서도 화재 예방과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