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유망기술 찾는 기업과 특허권 가진 연구기관 연결하는 플랫폼 된다

산학연 기술교류 활성화해 공동연구, 기술이전 등의 성과 창출 기대, 투자유치까지 지원
이지윤 기자
eco@ecomedia.co.kr | 2021-10-11 01:55:30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가 유망 IT, BT, GT, NT 분야의 혁신기술이 필요하지만 기술 개발 여건이 어려운 기업과 다양한 우수기술을 보유한 기관을 연결하는 플랫폼 역할에 나섰다.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SBA)는 공공 유망기술의 활용도와 기업의 연구성과 제고를 위해 마곡 기업과 기술보유기관 매칭을 지원하는 ‘2021 마곡 테크비즈 교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2021 마곡 테크비즈 교류회 <사진제공=서울시>


'2021 마곡 테크비즈 교류회’ 는 서울시가 주최하고 마곡산업단지관리단(SBA)이 주관하는 유망기술교류회로 3개(ETRl, 에트리홀딩스, 이화여자대학교 산학협력단)의 기술보유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기업이 필요로 하는 ‘수요기술’을 중심으로 상담이 진행됐다.

 

기술매칭을 위한 상담은 인공지능 등 IT 분야와 의약/바이오 분야로, 트라이콤텍㈜, ㈜탑테이블 등 마곡기업 7개사가 최종 매칭 되어 기술 상담과 기업 투자 상담이 함께 진행됐다. 교류회 이후 지속적인 연구자 미팅을 통해 상호 협업 접점 기회 제공, 기술이전 등의 가시적 성과 창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마곡 산-학-연 협력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SBA와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마곡·이화 R&BD네트워크’ 를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생중계해 현장 참여자와 최신 기술 정보를 공유했다.
 

오경희 서울시 전략산업기반과장은 “마곡산업단지의 R&D 연구성과를 제고하기 위한 산학연 기술교류 접점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협력기관과 마곡 기업의 기술이전 등의 실질적인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라며 “마곡에서 분야별로 활발한 기술 교류가 이루어지고, 투자유치까지 연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