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와대로‧인왕산로 차없는 거리 시범운영…"청와대 개방 연계‧방문객 편의↑"

등산로 및 역사문화 명소 연계한 ‘인왕산로 차없는거리’ 선보여…도성길, 창의문, 윤동주문학관 발길
이지윤 기자
eco@ecomedia.co.kr | 2022-05-16 18:56:10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가 청와대 개방과 연계해 방문객 및 지역주민 편의를 위한 ‘차없는 거리’를 새롭게 선보인다. 시민들의 자유로운 방문을 위한 목적에 맞게, 도심 중심지에 보행자 전용의 ‘차없는 거리’가 추가 신설되면서 주말 가족단위, 타지역 방문객, 등산객의 편의도 높아지고, 시민 공간 전환의 의미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5월 10일 청와대 개방 이후 많은 시민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내부 추가 개방이 이뤄지면 인근 방문객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시는 이번 ‘청와대로, 인왕산로 차없는거리’ 추진을 통해 정부의 국민쉼터라는 청와대 개방 취지에 걸맞으면서도, 문화 및 역사적인 의미를 더해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보행 공간을 넓혀나간다.


청와대 일일 방문객은 5월 11일 기준으로 개방이전 1600명 수준에서 개방 이후 약 4만 명 수준으로 급증했다.

먼저 시는 현재 청와대 개방 TF에서 추진 중인 청와대로 차없는 거리 운영 이후에도 정례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시범 운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5월 28일부터 6월 26일까지 주말, 공휴일동안 12회를 운영하며, 구간은 영빈문부터 춘추문까지 약 500M 구간의 청와대 앞길이다.

 

시민들의 안전한 방문을 위해 시는 청와대로 구간에서 차량을 통제하고 교통경찰과 모범운전자를 배치하여 원활한 운영을 도모한다. 청와대로의 차량 진입을 막기 위해 차 없는 거리를 운영하는 주말 및 공휴일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 주한브라질대사관~춘추문 상행 구간을 통제하고, 현재 운행 중인 도심순환버스 01번도 효자동분수대에서 서촌방향으로 우회한다.

 

청와대로는 청와대 입구인 춘추문, 영빈문이 자리해 있는 만큼 방문객들의 편의를 크게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시범운영의 효과를 토대로 앞으로도 청와대 개방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주말 정례 운영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청와대로가 차 없는 거리로 운영될 경우 보행동선이 경복궁과도 곧바로 이어져 청와대 관람 후 경복궁, 삼청동, 북촌 한옥마을, 광화문 등 도심 관광을 도보로 편리하게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방문객들을 위한 소규모 길거리 공연, 포토존 등을 조성하여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다양한 거리공연, 음악 연주회, 포토존 등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해 시민과 함께하는 참여 행사를 추진한다.

 

인근 지역주민들의 요청이 높았던 ‘인왕산로’도 5월 차없는 거리를 시범 운영한다. 호랑이 동상부터 윤동주 시인의 언덕까지 약 1.5Km 양 방향이 해당되며, 일시는 5월 22일, 29일 오전 8시부터 정오까지 2회다.

 

이번에 시범적으로 운영되는 인왕산로 차 없는 거리를 통해 등산로를 방문하는 시민들의 만족도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봄철 계절에 맞게 활발한 식물생태 관찰, 등산로 코스를 즐길 수 있고, 청운공원과 창의문, 윤동주 문학관이 있는 ‘윤동주 시인의 언덕’도 운영 구간에 포함돼 인왕산 정상까지 다양한 역사, 문화 명소를 걸어서 방문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시는 새롭게 추진되는 ‘차 없는 거리’를 통해 도심 내 보행문화의 저변을 확산시키는 노력을 경주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2년간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차 없는 거리’의 추가 조성과 현장 행사 진행이 어려웠던 만큼, 시민들이 이번 기회를 통해 보행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다각도의 지원을 이어나간다.

 

청와대로, 인왕산로 차 없는 거리 추진으로 지역 상권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돼, 인근 지역의 편리한 방문을 위해 대중교통 이용을 적극 안내하고 관광버스는 전용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특히 시범 운영 후 정기적인 운영이 추진될 수 있도록 경찰 등 관계 기관과의 협업도 적극 지속해 나간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청와대가 국민 품으로 돌아온 만큼, 더 많은 분들께서 역사적인 명소를 편리하고 안전하게 방문하실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차 없는 거리를 운영하는 시간에는 대중교통이나 도보로 방문하셔서 도심 구석구석을 보다 가까이에서 느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