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해도 소상공인 일상 회복 지원 '4無 안심 금융' 1조 원 규모 공급

중․저신용 소상공인 1000억 원 별도 편성, 업체당 2000만 원 이내 융자, 심사 기준 완화 너른 지원
이지윤 기자
eco@ecomedia.co.kr | 2022-01-19 19:11:50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매출감소와 대출금리 인상, 고정비 지속 지출 등 다중고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올해도 1조원 규모의 ‘4無 안심금융’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신청 및 접수는 20일부터다.


‘4無 안심금융’은 오세훈 시장 공약 중 하나로 작년 6월 개시 5개월 만에 2조 원 전액이 소진돼 11월 3000억 원을 추가로 공급할 정도로 소상공인의 호응이 높았던 지원이다. 시는 담보가 부족해 은행권 대출이 어려웠던 소상공인들에게 보증과 자금을 동시에 해결해주는 단비 같은 지원이라며, 현장에서도 지속적인 요구가 있어 올해도 1조 원 규모로 공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올해도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대출이자’, ‘보증료’, ‘담보’, ‘서류’가 필요 없는 이른바 ‘4무(無)방식’으로 진행된다. 한도 심사 없이는 업체당 최대 2천만원, 한도 심사시에는 업체당 최대 1억 원까지 융자 받을 수 있다.

지원조건은 대출실행일로부터 처음 1년 간은 무이자며, 2차 년도부터는 0.8%의 금리를 서울시가 보전하는 방식이다. 대출금은 1년 거치 4년 균분 상환하면 된다.

이번에 공급하는 자금은 총 1조 원 규모로 ①일반 4無 안심금융 9000억 원과 ②중‧저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4無 안심금융 1000억 원으로 구성된다.


특히 올해는 보증심사 적체를 예방하기 위해 20일부터 5000억 원을 1차 공급하고 소진시 2차 공급일정을 서울시 및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추가로 공지할 예정이다. 

 

일반 4無 안심금융은 서울소재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대표자의 개인신용평점이 595점 이상이면 신청할 수 있는데 최근 1년 이내 서울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보증을 이용한 업체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또한, 유흥업 및 도박·향락·투기 등 융자지원 제한업종도 지원에서 제외된다.

 

매출하락으로 부득이하게 신용도가 떨어져 은행권의 높은 대출문턱을 넘지 못했던 사각지대 ②중·저신용자를 위한 4無 안심금융( 1000억 원)도 별도로 편성했다. 신용평점 839점 이하(舊 4등급 이하)인 중.저신용 소상공인이 대상이며, 지원 한도는 업체당 최대 2000만 원이다. 금리보전, 지원제외 대상 등 나머지 지원조건은 일반 4無안심금융과 동일하다.


중·저신용자는 심사시 당좌부도나 신용도판단정보 발생사실이 해소된 경우 일정기간의 유예 없이 즉시 심사에 반영하는 등 대출제한 심사기준을 일정부분 완화해 진행한다.

'4無 안심금융’은 1차 접수는 1월 20일부터 시작된다. 대출이자와 보증료는 서울시가 부담하고, 서울신용보증재단 보증서를 활용해 ‘무담보’로, 간편한 대출신청을 위해 종이서류 없이 진행된다.

신청은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를 통한 ‘무방문 신청’이나 신한은행 ‘신한 쏠 비즈’, 하나은행 ‘하나원큐 기업’ 모바일 앱에서 할 수 있다. 비대면 신청이 어려운 소상공인은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상담 신청 후 해당 날짜에 맞춰 지점을 찾으면 된다. 지점의 위치는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소상공인의 일상회복을 위해 올해도 4無 안심금융 1조원을 포함해 총 2조 2,500억원 규모정책자금을 투입 할 계획”이라며 “이 외에도 소상공인이 코로나19 위기를 조속히 극복하고 영업을 정상화 할 수 있도록 다각도의 지원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