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양 퇴화현상은 식량안보에도 비상

황원희 기자
eco@ecomedia.co.kr | 2019-12-23 00:27:41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황원희 기자] 지속가능한 삶의 전제조건으로 식량안보 문제가 뒤따른다. 식량안보를 위해서는 건강한 토양이 필요하다. 하지만 기후변화로 인한 토양 퇴화 현상이 심각해짐에 따라 식량안보에도 빨간불이 켜지고 있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세계 인구의 1/3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지역 중 전체 농지의 45%, 가축의 50%가 사막화의 위험에 처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의 농지와 토양의 퇴화현상은 15억 인구의 삶에 영향을 미친다.

 

1인당 농업용지의 양이 감소하는 반면 토지의 33%는 토양이 퇴화되고 있으며 매년 1200만 헥타르의 농지가 파괴되고 있다.

 

부식, 염분화, 오염, 유기물질의 부족, 과도한 화학제품 및 농약 사용, 산림벌채, 도시화 등이 토양 퇴화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또한 세계 산림의 45%가 농경지로 변화했고, 퇴화된 지역이 경사면이 되면 침식으로 인해 결국 쓸모없는 볼모지가 되고 만다.

 

이렇듯 산림 파괴의 결과로 토양의 탄소와 질소 균형이 깨지고 식물의 영양분과 토양 미생물학적 활동은 퇴화되기 마련이다.


퇴화현상은 온실가스의 상승으로 발생하며 화석 연료의 사용으로 가속화되는 기후 변화가 토양 퇴화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인 중 하나이다.


더욱이 지구온난화로 인한 홍수와 가뭄, 해수면 상승은 토양퇴화를 더욱 가속화시키고 있다. 

또한 전문가들은 토양 퇴화현상은 기후변화의 영향을 받을 뿐만 아니라 이를 더욱 유발시킨다. 대기 중 증가된 이산화탄소의 35%는 1850년 이후 토양 퇴화현상의 결과물이라고 지적한다.

 

지속불가능한 농경활동과 영구적인 동토층이 녹으면서 대기중 메탄가스 배출량이 이산화탄소보다 28배나 더 강력해지고 있다. 

 

따라서 모든 개개인은 기후 보호, 자연보호, 소비 절약, 쓰레기 줄이기 운동을 실천해야 한다. 결국 오늘날 개개인의 소비는 자연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또한 정부차원의 움직임으로 화석연료 기반의 에너지정책과 토양 퇴화와 대기오염을 일으키는 화력발전소를 포기하는 일이 우선시 되어야 할 것이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