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본격화...Fast-Track 기술협의체 발족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9-08-23 09:22:25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자율주행 분야의 긴밀한 협업 추진을 위하여, 자율주행 Fast-Track 사업 기술협의체 Kick-off 행사를 개최하였다.

동 기술협의체의 원활한 운영과 관련 기관 간 협력 강화를 위하여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하는 업무 협약도 체결하였다.

자율주행 Fast Track 사업은, 범부처로 기획.추진 중인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신속한 개발 필요성이 있는 자율주행 분야에 대하여, 과기정통부.산업부가 연구개발(R&D)을 수행.연계하는 기술개발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소프트웨어(SW) 솔루션과,자율주행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SW를 개발할 예정이며, 산업부는 자율주행차의 인공지능(AI) 기반 컴퓨팅 기술.차량제어 솔루션 개발, 기술 실증, 국내외 표준을 도출할 예정이다.

이번 자율주행차 기술협의체에서는 양 부처의 Fast Track 사업 간 기술개발 성과 연계방안과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추진방향 등을 논의하였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자율주행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로서 이종 산업 간 융복합이 필수인 분야”라며,

“한 부처가 모든 것을 다 할 수도, 다 해서도 안 되는 분야라고 생각한다. 범부처 간 협력이 무엇보다 강조되어야 한다”라면서 자율주행 관련 협업강화에 더욱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미래차에 대한국가적 지원과 민간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기술협의체가 구심체가 되어, 자동차 업계.정보통신 업계가 자율주행 분야 기술협력과 융합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라면서 관계자들의 유기적인 협업을 당부하였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북극한파’ 영향…다음주 초 추위 온다
  • [신간]산업혁명으로 세계사를 읽다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ECO뉴스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