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의약품시험‧검사원, 수준별 맞춤 교육 개편

전문화된 교육으로 시험‧검사능력 향상 기대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2-24 09:26:44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식의약품 등에 대한 시험검사 결과의 신뢰성을 확보 하고 시험‧검사원의 역량강화를 위해 법정의무 교육을 전문화된 수준별 맞춤형 교육과정으로 새롭게 개편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종전에는 시험‧검사원의 개인별 수준을 고려하지 않은 교육과정으로 효율적인 학습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교육과목을 경력(기본, 심화), 직무(품질관리, 시험검사 등)에 따라 수준별로 구분해 시험‧검사원의 수준에 맞게 교육할 수 있도록 했다.

 

개편된 교육 과정은 총 84개 과정(222회 운영)으로 연 인원 5000명이 교육받을 수 있고 시험‧검사원(1700여 명)이 필요한 과목을 여러 번 수강할 수 있으며 주요 교육과정은 ▲수준별·직무별 교육과정 구분 ▲국제표준 관련 교육 강화 ▲소규모(1:1) 실습 위주 교육 ▲비대면 온라인 교육 확대 운영 등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시험·검사기관 및 교육기관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필요한 교육 수요를 파악하고, 정책에 반영하는 등 시험·검사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1년도 시험·검사 교육일정’ 리플릿을 배포할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 내 검사기관 교육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