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참나무 꽃의 만개...그리고 꽃가루 날림의 신비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9-05-14 09:47:03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국립수목원 (원장 이유미)은 절대보존림 광릉숲에서 아름답지만 생태적으로 중요한 식물 계절 현상인 졸참나무 꽃의 만개 영상을 공개했다.

 

졸참나무(Quercus serrata)는 동아시아에 넓게 분포하는 낙엽성 참나무과 식물로서 한국에서는 남부 지방과 중부 지방의 낮은 해발 고도에 주로 분포한다. 북한에서는 졸참나무를 희귀 수목으로 분류하고 있다. 한국의 낙엽성 참나무과 식물 중 자생 수종으로는 크게 신갈나무, 졸참나무, 갈참나무, 굴참나무, 떡갈나무, 도입되어 널리 심고 있는 수종으로는 상수리나무가 있다.


한국에서 졸참나무를 비롯한 참나무류는 4월부터 5월까지 잎이 펼쳐지고 개화가 진행되며, 소나무를 제외하면 현재의 한반도 산림을 지배하고 있는 아주 풍부한 식물 집단이다.

광릉숲에서 촬영된 무인기 영상에는 밝은 녹색을 띠는 졸참나무를 비롯하여 진한 녹색의 신갈나무 역시 뚜렷하게 관찰할 수 있는데, 한국에서는 희귀한 다양한 수종들이 혼합되어 있는 저지대 성숙림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꽃가루가 바람에 의해 운반되어 암꽃술에 수분하는 현상을 풍매 (Anemophily)라고 하며, 참나무류, 소나무류, 자작나무류를 포함하여 한반도 산림을 우점하는 많은 수종들이 수분 과정에 바람을 이용한다.

풍매는 매우 복잡하고 무작위적인 기작이며, 곤충이나 조류와 같은 생물이 관여하는 꽃가루받이 보다는 정교하지 않기 때문에 풍매 식물들은 꽃가루를 많이 생산한다. 참나무들이 생산하는 대량의 꽃가루에는 페놀, 테르펜류의 다양한 화합물들이 생성되는데 이러한 물질들은 다른 식물들의 번식과 성장을 방해하는 타감작용을 하여 나무 자신 또는 자손들이 다른 식물들과의 경쟁으로부터 우위를 차지할 수 있도록 작용한다. 꽃가루와 풍매 과정이 종의 성공과 경쟁력 확보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다.

식물의 꽃가루는 지속적으로 땅에 쌓여 먼 훗날 현재 숲의 모습을 미래에 전달하는 타임머신으로서, 훗날 사람들이 과거에는 어떤 식물들이 살았으며 환경은 어땠었는지를 연구하는데 귀중한 재료로서 활용된다.

국립수목원 조용찬 박사는 “주로 오전 시간대에 풍매 식물들의 꽃가루가 많이 퍼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바, 꽃가루에 예민한 사람들은 이 시기에 오전 시간대 야외 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라고 덧붙였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