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O 표시 강화 실무협의회 입장 발표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20-02-05 09:47:52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시민사회단체는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를 개최하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입장문
GMO 표시제 관련 정부 주무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으로 2020년 1월 30일부터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가 시작되었다(2차 협의회 2월 11일). 2018년 4월 약 22만 명의 국민들이 GMO완전표시제 청와대 청원을 참여했던 것을 감안하면 늦은 시작이긴 하지만 GMO완전표시제 시행을 위한 첫 단추가 채워진 것이다.

2018년 12월부터 2019년 6월까지 ‘GMO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가 진행된 바가 있다. 하지만 정부 주관이 아닌 용역사업으로 진행되었으며 GMO완전표시제 시행이라는 구체적인 목표를 염두에 두지 않고 표시제도 개선이라는 말로 뭉뚱그리며 시작했던 협의회다. 애초부터 기획이 잘못된 협의회였기 때문에 시민사회진영은 성실히 협의에 임했지만 합의점을 찾을 수 없었고 협의회 중단을 선언할 수밖에 없었다.

이번에 새롭게 시작하게 된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는 정부 주무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협의회를 주관하는 것이며 GMO완전표시제 시행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한다는 점에서 기존의 협의회와 다르다. 청와대 청원 이후 정부가 성의를 갖고 논의를 해 보겠다고 답변을 한 것으로 판단이 된다.

따라서 시민사회진영 대표 7인은 국민적·시대적 요구인 GMO완전표시제 시행을 위해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자 한다. GMO완전표시제 청와대 청원에 참여했던 22만 여 명의 국민들의 염원이 실천될 수 있게 성실하게 노력하고자 한다.

이번 협의회에는 시민사회진영과 동수로 식품업계 대표 7인이 참여한다. GMO완전표시제 시행이라는 국민의 뜻을 방기하지 않고 협의회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도 늦은 감이 있지만 제대로 된 협의회를 운영하겠다고 의사를 밝힌 것에도 역시 환영의 뜻을 표한다. 또한, 동시에 GMO완전표시제는 국민적·시대적 요구이기 때문에 피할 수 없는 것이며 더 늦기 전에 국민의 염원을 실천하는 행보에 함께할 것을 당부한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