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글로벌 자동차 부품사 '플라스틱 옴니엄'과 투자신고식 개최

수소차 연료탱크 공장 설립 3500만 달러(약 410억 원) 한국 투자 확정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11-05 09:52:1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플라스틱 옴니엄 수소탱크 장착 차량 <출처=플라스틱 옴니엄, 제공=KOTRA>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프랑스계 글로벌 자동차 부품사 ‘플라스틱 옴니엄(Plastic Omnium)’이 수소차 연료탱크 공장 설립을 위해 3500만 달러(약 410억 원)의 한국 투자를 확정했다.

KOTRA(사장 유정열)는 5일(현지시간) 영국 글래스고에서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투자신고식을 개최했다.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장상현 KOTRA 인베스트 코리아 대표와 플라스틱 옴니엄 로랑 파브르(Laurent Favre) 대표가 투자신고서에 서명했다.

프랑스 파리에 본사를 둔 플라스틱 옴니엄은 전 세계 25개국에 진출한 글로벌 자동차부품 제조사로 연료탱크, 범퍼 등 대형 플라스틱 부품 세계 1위 기업이다.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가 열리고 있는 글래스고에서 발표된 이번 친환경 모빌리티 분야 한국 투자는 탄소중립 시대를 향해 달려가는 우리나라에 날아든 낭보다.

수소전문 시장조사기관 H2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수소차 시장 규모는 2020년부터 연평균 58.6% 성장해 2030년에는 연간 105만 대 규모로 커질 전망이다. 수소차 연료탱크는 카본으로 제작되는 수소차 핵심 부품으로, 플라스틱 옴니엄은 지난 8월 현대차와 연간 3만 대 물량의 수소탱크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KOTRA 인베스트 코리아는 플라스틱 옴니엄의 수원사무소와 경주공장을 오가며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했다.

장상현 KOTRA 인베스트 코리아 대표는 “우리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기조에 부합하는 첨단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분야 투자유치로 신규 고용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면서, “투자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