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연간 6만 명 사용 가능한 합천댐 '수상태양광' 사업 본격 착수

지역주민이 건설 과정과 사업 운영에 직접 참여하는 ‘주민참여형’ 사업
주민 수용성 높이는 모범사례 제시 전망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0-12-22 10:35:5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국내 최대규모로 조성되는 경남 합천군 합천댐 수상태양광 사업을 지역주민들이 건설단계부터 완공 이후 운영과 수익 배분에 함께 참여하는 ‘주민참여형’ 사업으로 조성하기 위해 12월 21일 합천댐 사업대상지에서 본격 착수에 들어갔다.

▲ 합천댐 수상태양광 사업 공사 현장 <제공=한국수자원공사>

합천댐 수상태양광 사업은 연간 약 6만 명이 사용할 수 있는 41MW(메가와트)의 설비용량으로 2021년 준공 예정인 총사업비 924억 원의 재생에너지 사업이다. 합천군의 상징인 ‘매화’를 형상화한 형태로 조성하며 국내 기업인 한화큐셀(주)이 시공을 맡았다.

이를 위해 먼저 수상태양광 설비 공사에 필요한 토목과 전기 분야 인력을 지역에서 우선 고용했다. 또한 완공 이후 약 20년 동안 운영에 필요한 유지보수 인력 역시 지역주민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그리고 주민참여형 사업의 가장 큰 특징인 지역주민의 사업 참여 방안에 따라, 지역주민이 이번 사업에 투자자로 참여할 경우 향후 20년간 참여 비율에 따라 4~10%의 고정 이자수익을 배분받는다.

주민참여형 재생에너지사업은 2017년에 발표한 ‘재생에너지 2030’ 계획에 포함된 내용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사업자 외에도 지역주민 등 일반 국민의 참여를 늘리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통해 지역주민의 고용 창출과 사업 투자에 의한 소득증가, 관광인프라 구축과 같은 장기적인 관점의 지역발전상을 제시하고 있어 지역상생의 모범적인 사업 사례가 될 전망이다.

박천갑 합천댐 주민협의체 회장은 “수상태양광이 지역주민들의 수익과 고용을 창출하고, 관광자원으로도 활용할 수 있게 돼 낙후된 지역사회의 경제를 재건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에너지학회 수석부회장인 박진호 영남대 교수는 “주민참여형 사업모델은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의 큰 어려움 중 하나인 지역사회와의 갈등을 해소하고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모범적인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현 사장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이 가속화돼야 하는 한편 지역사회와의 상생방안 역시 동반돼야 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주민참여형 수상태양광 사업을 에너지 전환의 모범적인 사례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