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품질의 산림약용자원의 연중 대량 생산 시대 열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 스마트 연구 온실 설립하고 현판식 가져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2-22 10:46:46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천궁, 작약 등 약용자원의 대량 생산 기반 마련을 위해 경북 영주시 산림 약용자원연구소에 ICT 기반 ‘산림 약용자원 스마트 연구 온실’을 설립하고 18일 현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 산림약용자원 스마트 연구 온실 현판식 <제공=국립산림과학원>

‘산림 약용자원 스마트 연구 온실’은 928㎡ 규모의 유리온실로, 복합환경제어시설 4실과 복합인공기상실, 준비실 및 저온저장고로 구성돼 있다.

복합환경제어시설은 센서를 기반으로 온·습도, 관수, 환기, 양액 등을 조절하는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으며, 컴퓨터 학습(머신러닝)을 위한 생육환경 빅데이터 축적이 가능하다.

앞으로 국립산림과학원 산림 약용자원연구소는 스마트 온실을 통해 천궁 등 산업적 수요가 높은 국내산 약용자원의 우량 종묘생산과 더불어 재배 자동화 및 고품질의 약용자원을 연중 대량 생산하는 기술개발을 통해 임업인의 소득증대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면역력 강화 등 우수한 약리성분이 대량 함유된 약용자원을 개발하고 이와 더불어 산림 약용자원의 스마트 팩토리(smart factory) 적용을 위한 연구개발도 함께 수행할 계획이다.

이번 현판식 참석한 박현 국립산림과학원장은 “산림 약용자원 스마트 온실은 산림 약용자원 연구 분야의 특성을 살리며 차별성 있는 스마트 온실로 운영해야 한다”고 말하며 “앞으로 임업 분야에서 한국판 뉴딜의 핵심이 될 수 있는 스마트팜 연구의 핵심 시설로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