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역사한옥박물관, 특별 기획전 '백범 김구 쓰다' 운영

<3·1독립선언서> 등 독립선언서 원본 3점 공개
백범 서예를 새롭게 볼 수 있는 미공개 작품 공개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3-02 10:50:05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미경)가 운영하는 은평역사한옥박물관은 지난해 12월 10일부터 올해 5월 9일까지 기획전 '백범 김구 쓰다'를 열고 있다.

 

▲ 특별 기획전 '백범 김구 쓰다' <제공=은평구청>


김구의 삶과 글씨를 통해 진정한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는 이번 전시에서는 3·1절을 맞이해 귀중한 독립선언서 원본 3점이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백범 김구 쓰다'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활동을 조망하고 김구의 삶과 글씨를 통해 진정한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는 전시이다.

김구가 주석으로 활약한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3·1정신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김구의 서예작품 외에도 한자리에 모이기 어려운 독립선언서 3점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이 중 국가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3·1독립선언서>(1919년 3월 1일)는 문화재 지정받은 독립선언서 중에서도 민족대표인 위창 오세창(1864∼1953) 이 소장했던 것으로 그 의미가 각별하다. <3·1독립선언서>는 최남선이 기초한 글로 독립선언의 배경과 정당성, 일제로 인한 민족적 피해와 독립에 대한 신념 등이 담겨 있다.

▲ 대한독립선언서 <제공=은평구청>

<3·1독립선언서> 발표에 앞서 이에 영향을 준 선언서이자 우리나라 최초의 독립선언서로 알려진 <대한독립선언서>(1919년 2월 1일)도 함께 전시된다. 자주독립을 촉구하며 조소앙이 초고를 쓰고 독립운동가 39명이 만주에서 발표한 것으로 해외 독립운동 세력을 대변한다.

이 외에도 연해주에서 발표된 <대한국민의회선언서>도 볼 수 있어, 한자리에서 감상하기 어려운 귀한 독립선언서 원본 3점이 이번 3‧1절에 관람객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다.

 

▲ 일송오강(日誦五綱) <제공=은평구청>


백범 김구선생의 ‘독립운동’ 정신과 자취를 담은 서예의 진수가 될만한 작품들과 미공개 유물 등 60여 점이 전시되며, 이와 함께 심산 김창숙에게 써준 <일송오강, 日誦五綱 날마다 외는 다섯가지 강령>이 세상에 처음 공개된다. 심산의 스승 대계 이승희 선생의 ‘일송오강’을 단아하고 장중한 필치로 써서 백범 서예의 폭과 근원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됨직하다. 심산의 손자가 처음 공개한 이 작품은 7폭의 대작이다.

은평구 관계자는 “이번 '백범 김구 쓰다'의 특별전시를 통해 3.1운동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독립선언서 원본을 직접 관람하기 어려운 경우는 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전시 관람도 가능하다.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