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내년 1회 충전 500km 이상 주행가능 전기차 출시

2025년까지 전기차 사업 다각화를 위해 29조원 투자
박한우 사장 14일 'CEO 인베스터 데이'서 플랜S·2025 전략 공개
김명화 기자
eco@ecomedia.co.kr | 2020-01-14 11:07:59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기아자동차가 내년부터 1회 충전시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 전용 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전기차 사업 다각화를 위해 29조원을 투자한다.

기아차는 14일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전기차 미래 전략 등이 포함된 ‘Plan S(플랜 에스)’를 공개했다. 여기서 S는 ‘Shift(전환)’을 뜻한다. 기존 내연기관차량 위주에서 선제적인 전기차(EV) 사업 체제로의 전환과 동시에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리더십 확보 및 사업 다각화 등에 총 29조원을 투자하며, 투자 재원 마련 및 주주 가치 극대화 등을 위해 영업이익률 6%, 자기자본이익률(ROE) 10.6%를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아차는 2021년 첫 번째 전기차 전용 모델 출시를 시작으로 2022년부터 승용, SUV, MPV 등 전차급에 걸쳐 신규 전기차 모델을 투입, 2025년 총 11종의 전기차 풀라인업을 구축한다.

 

기아차의 전용 전기차 모델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적용되며, 승용과 SUV의 경계를 허무는 크로스오버(crossover) 디자인, 미래지향적 사용자 경험, 500km 이상의 1회 충전 주행거리, 20분 이내 초고속 충전 등 글로벌 최고 수준의 전기차 기술력이 집약된다.

전기차 라인업은 충전시스템 이원화(400V/800V) 등 고객 요구에 맞춰 상품성을 차별화한 고성능의 ‘전용 전기차’와 보급형의 ‘파생 전기차’를 동시에 운영함으로써 다양한 선택지를 제안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최근 국내 모빌리티 스타트업 ‘코드 42’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전기차에 특화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 : In-Vehicle Infotainment) 등도 개발하고 있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