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동역 인근 16년 간 방치된 상가, 역세권청년주택으로 재탄생 된다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0-09-22 11:09:51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지하철 5호선 길동역 인근에 16년 간 공실로 방치돼 온 상가건물 2개동이 지역 주민을 위한 창업공간과 나눔카 주차장 등을 갖춘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재탄생한다.

 

▲ 길동 역세권청년주택 부지 위치 <제공=서울특별시의회>

 

▲ 길동역 역세권청년주택 부지 현황(장기 방치 공실 상가) <제공=서울특별시의회>

강동구 길동 367-1번지, 368-7번지의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지정 및 지구계획 승인, 건축허가(안)이 9월 18일 열린 서울시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통합심의위원회에서 수정 가결됐다.

 

해당부지는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용도지역이 변경됐으며, 각 부지에는 22층과 19층의 건물 2개동이 2022년 12월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지하1층~지상2층에는 근린생활시설과 창업공간이, 지상 3층부터는 총 567세대 규모의 청년주택과 주민공동시설이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 김종무 의원 <제공=서울특별시의회>
서울시의회 김종무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2)은 “역세권 대로변에 위치했음에도 장기간 공실로 방치돼 주민 안전을 위협하고 도시미관을 해쳐온 건물에 대한 정비 방안이 마련돼 다행이다”라며 “청년층을 위한 임대주택 공급뿐 아니라 기부채납 받은 119㎡ 규모의 주민 커뮤니티시설과 나눔카 주차장 포함 총 182대의 주차 공간 등 지역주민과 공유할 수 있는 시설들이 확보되는 만큼 길동역 인근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