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청, 전남 토양 오염 조사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9-03-19 11:11:0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영산강유역환경청(청장 최종원)은 2019년도 관할지역 내 토양측정망 158개소를 대상으로 중금속 등 22개 항목을 조사한다.


토양측정망은 토양에 대한 오염실태 및 오염추세를 종합적으로 파악하여 예방·정화·복원하는 등 토양보전정책 수립의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서 운영된다. 
 
토양측정망은 3~12월까지 시료채취 및 습윤토양으로 분석하는 유기인, 석유계총탄화수소 등을 분석하고 시료채취가 완료되는 6월 이후 토양을 건조하는 풍건 등의 전처리과정을 거쳐 카드뮴 등 중금속항목을 포함한 총 22개 항목을 분석한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2010년 이후 토양오염우려기준을 초과하는 지점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토양오염우려기준은 사람의 건강·재산이나 동물·식물의 생육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는 토양오염의 기준을 토양환경보전법에서 정한 기준이다.  

 

영산강유역환경청 최종원 청장은 “토양측정망 업무를 통해 지역의 토양오염 변화를 관찰하고 향후 토양보전정책을 수립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