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플라스틱 포장재 상용화의 한 획을 긋다

다우의바이오 기반 폴리에틸렌 수지로 만든 친환경 저탄소 필름 포장재 ‘나노 바이오’ 출시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0-07-28 11:25:4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다우가 지속가능한 패키징의 상용화에 앞장서고자 세계적인 플라스틱 필름 포장재 제조사인 통 구안(Thong Guan)과 협력해 지속 가능 자원 기반의 폴리에틸렌수지로 만든 식품용 랩 ‘나노 바이오(Nano Bio)’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통 구안이 출시한 ‘나노 바이오’는 다우의 저밀도 폴리에틸렌(LDPE) 수지인 ELITE™ 5230GC R Enhanced Polyethylene Resin를 기반으로 제작된다. 이 수지는 종이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톨유(Tall oil)를 활용한 친환경 포장재로, 석유화학 원료를 기반으로 한 수지의 필름 생산 과정과 비교했을 때 탁월한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현저히 낮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다우의 친환경 수지는 다른 지속 가능자원 기반제품과 달리 생태계 먹이사슬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지속가능성을 고려해 종이 생산시의 부산물을 사용해 추가적인 토지 개발도 필요로 하지 않는다. 또한 통 구안의 랩 필름은 첨단 나노기술을 적용한 다운게이징(downgauging) 필름으로 기존 랩과 동일한 강도, 유연성, 내구성을 갖추고 있어 우수한 성능과 지속가능성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다우는 매스 밸런스 접근법(mass balance approach)을 적용해 기존의 석유 기반 원료를 이용한 생산시설에서 바이오 기반 원료를 사용할 수 있게 함으로써 별도 생산시설 구축에 따른 환경비용을 줄이고, 생산자들로 해금 더 많은 바이오 기반 원료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다우 아시아태평양 지역 패키징 및 특수 플라스틱 사업부 총괄 부사장인 밤방 캔드라(Bambang Candra)는 “최근 새롭게 발표한 지속가능성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다우는 더 적은 자원으로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고객들로 해금 탄소 배출량을 감소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다우 아태지역 최초의 바이오 기반 폴리에틸렌 출시를 시작으로 지속가능한 포장재 상용화와 플라스틱의 순환경제를 이뤄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통구안의 다토 앙 푼 추안(Dato' Ang Poon Chuan) 매니징 디렉터는 “다우와의 협력은 지속가능한 환경과 자원 보존을 위한 다양한노력의일환”이라며 “다우의 친환경 수지를 기반으로 제작된 통 구안의 ‘나노바이오’는 플라스틱 사용량은 줄이면서 우수한 성능은 그대로 유지해 고객사들의 만족도를 충족시켜 줄 수 있는 뛰어난 제품”이라고 밝혔다.

한편, 종이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톨유로부터 추출한 바이오나프타(bio-naphtha)를 이용해 생산되는 다우의 저밀도 폴리에틸렌 수지는 국제 친환경 바이오연료인증(ISCC, International Sustainability & Carbon Certificate)을 획득한 바있다. 이러한 생산방식은 복잡한 제조 혹은 생산 시스템내에서 지속가능한 원료의 공급을 원활히 함으로써 업계의 지속가능성을 향상시키고, 모든 단계의 추적 가능성 기준(traceability criteria)을 충족시킨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