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전기차 충전기 활용 플러스 DR 시범사업 추진

잉여전력 발생시 전기차 충전, 제주도 출력제한 최소화 기대
충전 참여고객 요금 할인 혜택도 받아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9-30 13:01:58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제공=한국전력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한전은 올해 10월부터 제주도에 있는 한전 소유 전기차 충전기를 활용해 전력공급 초과시 잉여전력을 소비하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플러스DR 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플러스DR(Demand Response) 제도’는 재생에너지 발전량 증가로 인해 전력공급이 전력수요를 초과할 때 전력계통 안정을 위해 특정시간에 고객의 전력사용량을 증대해 공급과 수요를 맞추고 참여고객에게는 보상을 해주는 수요반응제도이다.

우선 한전은 플러스DR 제도 참여를 위해 지난 8월 제주도 소재 한전 소유 전기차 충전기 400여기를 전력거래소에 수요자원으로 등록을 마쳤다.

한전이 플러스DR에 낙찰이 되면 전력거래소로부터 받은 낙찰정보 (충전소, 시간대)를 전기차 충전고객에게 안내해 참여 예약 신청을 받은 후 예약된 장소와 시간에 플러스DR에 참여한 고객에게는 충전 요금을 할인 적용할 계획이다.

충전고객은 사전 충전예약을 통해 약속된 장소와 시간에 충전 을 할 수 있어 편리하고, 한전은 플러스DR 참여 용량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어 충전소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또한 한전은 타사 회원고객의 플러스DR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자체 로밍플랫폼 ChargeLink와 수요관리사업자간 네트워크를 연계한 플러스DR 중개플랫폼을 민간 충전사업자에게 제공해 모든 충전 사업자가 쉽게 플러스DR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할 예정이다.

 

▲ 전기차충전 플러스DR 개념도 <제공=한국전력>

 

한전은 9월 30일 제주도청에서 ‘제주도 전기차 충전기 활용 플러스 DR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제주도(도지사권한대행 구만섭), 그리드위즈 (대표이사 김구환)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이경윤 한전 에너지신사업처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한전은 재생에너지로 인한 전력망의 부담을 완화하고, 제주도민은 할인된 요금으로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어 한 차원 높은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