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중기 시의원 “서울시 교통 공공앱 개발만 해놓고 관리부실”

도시교통실 소관 공공앱 만족도·활용도 저조... 일부 폐기까지
성 의원 “꾸준한 업데이트와 이용자 관리 해야”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3-02 13:03:11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서울시 도시교통실에서 최근 5년간 1억6000만 원을 들여 제작한 공공앱 사용자들이 써놓은 후기를 보면 칭찬을 찾는 게 불가능에 가깝다. 각종 오류를 지적하며 ‘앱 개발만 해놓고 관리를 안 하느냐’고 비판하는 건 꽤 점잖은 축이다. ‘세금이 아깝다’거나 ‘탁상행정의 끝이다’를 비롯해 입에 담기도 민망한 욕이 한 가득이다.

 

▲ 서울대중교통앱 사용자 후기 <제공=서울특별시의회>

 

도시교통실 소관 앱 개발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시내 공영·민영 주차장의 실시간 주차정보를 알려주는 ‘서울주차정보앱’의 평점은 5점 만점에 2.9점에 그쳤고, 대중교통, 자전거, 나눔카, CCTV 영상을 제공하는 ‘서울교통포털앱’의 평점은 2점으로 나타났다. 이용 시민들은 공공앱에 오류가 많고 업데이트 적시성이 떨어진다는 불만을 호소했다.

이용 만족도만 떨어지는 것이 아니다. 2016년 대중교통 실시간 도착정보 제공을 위해 93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개발한 ‘서울대중교통앱’은 행정안전부로부터 폐기 판정을 받아 결국 예산이 낭비됐다.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성중기 의원(국민의힘, 강남1)은 25일 열린 제299회 도시교통실 업무보고 현안질의에서 “시민의 혈세로 공공앱을 개발했으나 시민 눈높이를 맞추지 못해 활용도가 너무 저조하다”고 지적하며, “꾸준한 업데이트와 이용자 관리, 적극 홍보 등을 통해 이용 시민들이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