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충전소 연료구입비 지원대상 선정·통보

2021년 적자 충전소 61곳에 지원, 운영여건 개선·사업참여 활성화 기대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2-04-28 13:05:44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적자 수소충전소의 초기 운영 여건 개선을 위한 공모사업을 통해 ‘2021년도 수소연료 구입비 지원대상’ 61곳을 최종 선정해 관련 운영사업자에 4월 29일 통보한다.


이번 지원사업은 지난해 수소충전소 운영실적이 있는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국자동차환경협회를 통해 2월 9일부터 23일까지 공개 모집(66곳 참여)했다. 신청사업자에게 제출받은 수입·지출 관련 증빙자료를 전문 회계사로부터 검토받은 결과를 근거로 최종 지원 대상 61곳과 지원금액(1곳당 평균 5800만 원, 총 35억 원)이 확정됐다.

적자 수소충전소 연료구입비 보조사업은 올해로 2년차를 맞았으며, 올해는 사업의 효과성과 시의성을 높이기 위해 지원대상 및 지급횟수 등을 개선했다. 구축 및 완성검사 시기에 대한 제한을 완화해 2021년 설치·운영 중인 수소충전소도 지원 대상에 포함했고, 지원금 교부도 기존 연간 단위에서 6개월 단위로 산정해, 연 2회 지원하는 것으로 확대했다. 지원사업의 실효성을 높이는 동시에 인건비 산정 상한을 설정하는 등 사업자 스스로 운영 효율화에도 힘쓰도록 했다.

한편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충전소당 평균 지원금액은 지난해 대비 절반 이상(1억1400만 원→5800만 원)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하반기부터 수소충전소가 많이 확충돼, 연료구입비 지원 대상이 확대된 영향도 있지만, 최근 증가한 수소차 보급(2020년 5843대→2021년 8532대)이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볼 수 있다.

환경부는 올해 하반기에도 상반기 운영실적을 기초로 적자 운영 수소충전소에 연료구입비를 지속적으로 지원하며, 이를 통한 민간 참여 확대로 수소충전소 설치를 늘릴 계획이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수소연료구입비 지원이 수소충전소 설치 초기시장에 적자를 무릅쓰고 참여한 사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