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한 해양오염사고 대응위해 민간자원 동원협약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9-08-26 13:44:49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해양환경공단 대산지사(KOEM, 지사장 최제광)는 22일 대산지사에서 신속한 해양오염사고 초동대응을 위해 화곡·도성 어촌계와 민간자원 동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최제광 대산지사장을 비롯해 박원국 화곡어촌계장, 정래만 도성어촌계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공단과 화곡·도성 어촌계는 이번 협약을 통해 ▲ 해양오염사고시 어촌계 보유 방제자원(선박, 인력 등) 동원, ▲ 지속적인 방제교육 및 합동훈련 등 초동방제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최제광 대산지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해양오염방제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신속한 초동방제 대응역량을 강화해 해야오염사고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