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가상현실 텃밭‧익충호텔…서울시, 9월 24일~27일 온라인 ‘도시농업박람회’

온라인 참여자 추첨해 ‘도시농업 꾸러미’등 상품 증정, 도시농업 작품 공모전 온라인 심사도 가능
이지윤 기자
eco@ecomedia.co.kr | 2020-09-12 14:00:34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제 9회 서울도시농업박람회’가 9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시·공간적 제약 없이 어디서든 원하는 시간에 관람할 수 있는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서울도시농업박람회는 서울시와 중랑구가 공동으로 개최하며, 당초 중랑구 용마폭포공원에서 개최 예정이었으나, 안전한 개최를 위해 비대면 방식으로 변경됐다.

 

이번 박람회의 주제는 ‘도시농업과 청년’. 청년농부의 미래마을 여행으로 흥미롭게 구성한 주제관에서는 익충호텔, 마을공방, 업사이클 화분, 토종씨앗 등을 담은 아카이브 박스, 그리고 적정기술이 포함된 복합디자인텃밭 등을 3D 가상현실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박람회 전시 뿐만 아니라 온라인을 통해 직접 참여가 가능한 온라인 특강, 일자리 상담, 온라인 생방송으로 집에서 즐길 수 있는 8가지 체험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스마트폰 사진전, 작물 드로잉 등 4가지 분야의 도시농업 작품 공모전의 온라인 심사위원으로도 참여할 수 있다.

 

4일간의 ‘제 9회 서울도시농업박람회’ 기간 중 매일 모든 프로그램 시작 5분 전에는 온라인 참가자 선착순 100명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하여 서울도시농업 꾸러미 선물 증정 이벤트가 진행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엄중한 코로나-19 확산 위기상황 속에서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전격 비대면 방식으로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며 “온라인을 통해 시민들이 손쉽게 도시농업을 만나보고 재미와 유익한 정보 모두 얻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기후환경 변화 속에서 지속가능한 시대를 만들기 위해 도시농업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며 “힐링과 나눔 뿐만이 아니라 미래를 위한 도시농업의 다양한 가치를 박람회를 통해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