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0.3% 미세먼지 ‘중국 등 국외 유입’…中과 공조해야

10일, 국가기후환경회의 제2차 본회의 개최
김명화 기자
eco@ecomedia.co.kr | 2019-06-10 15:03:04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국민의 80.3%가 미세먼지 발생 원인으로 ‘중국 등 국외 유입’이라고 응답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전국의 성인 26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9일 공개했다.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미세먼지 대응을 ‘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국민이 75.3%를 차지했다. 효과적인 미세먼지 대책으로는 ‘중국과의 외교적 공조를 통한 해결’(54.4%)을 가장 많이 주문했다.

이 같은 국민인식조사 결과는 국가기후환경회의가 미세먼지 의제를 발굴하기 위해 9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개최한 첫 토론회에서 공개됐다.

 

이날 토론회에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도 참석했다. 반 위원장은 “아주 담대하고 과감한 정책을 내놓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전문가들은 우선 국내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성용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기후대기안전본부장은 “중국과 서로 탓하기 전에 국내 미세먼지 배출원 중 우리가 아직 모르고 있거나 과소평가된 배출원을 찾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토론회에서 논의된 사안들은 오늘 제2차 본회의에서 논의된다. 2차 본회의는 총 44명의 위원 구성을 마친 후 열리는 첫 번째 회의다. 검토된 의제는 국민정책참여단의 숙의 과정과 전문위원회의 심층 검토·분석 등을 거쳐 오는 9월 말까지 정부에 정책 대안으로 제시된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