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거점으로 수소모빌리티 특구 조성

수소상용차 850대 보급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2-03-24 15:12:28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평택시 수소충전소 운영 현황 및 구축 계획 <제공=환경부>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3월 24일 오전 소사벌레포츠타운(경기도 평택시 소재)에서 경기도, 평택시, 현대자동차, SK E&S, 현대글로비스, 한국가스기술공사와 함께 ‘수소모빌리티 특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환경부 포함 총 7개 기관)’을 체결했다.


협약 참여 기관들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경기도 평택시 내에 △수소 상용차(버스, 트럭, 청소차 등) 보급 확대 △수소충전소 인프라 확충 △차량 운반 화물차(카캐리어) 실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평택항·고덕신도시·지제역 등 주요 거점을 활용해 2030년까지 평택시에 수소 상용차 총 850대를 보급하고 상용차의 수소모빌리티 전환을 선도하는 특구로 조성할 계획이다. 내년 구축되는 평택항 수소교통복합기지를 거점으로 항만·물류용 수소트럭 250대를 보급하고, 고덕신도시에 구축될 예정인 고덕수소스테이션(평택에코센터·삼성산단 등이 주변에 위치)을 거점으로 수소청소차 150대, 광역(통근) 수소버스 200대를 보급한다.

한편, 국내 최초로 버스차고지 내에 액화수소충전소가 구축될 예정인 지제역 등 평택시 버스차고지 3곳(월곡, 지제역, 안중)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이를 거점으로 2030년까지 시내·광역버스 250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한다. 올해 12월부터는 평택항에서 인근 현대·기아차 생산공장(광명·화성 등)을 오가는 노선을 대상으로 세계 최초 수소 차량운반차의 실증사업도 추진한다.

 

수소 상용차 보급이 확대될 수 있도록 수소충전소도 크게 늘어난다. 현재 평택시 내 수소충전소 3곳(팽성, 현덕, 장안 각 1기)이 운영 중이며, 올해 상반기 내로 3곳에서 7기가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어서 이 지역이 수도권에서 충전여건이 가장 좋은 지역이 될 전망이다.

 

환경부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버스·트럭 등 상용차의 수소모빌리티 전환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내연기관 버스는 승용차 대비 연간 약 30배의 온실가스와 약 43배의 미세먼지를 배출하며, 중·대형 트럭(5~10톤)도 승용차 대비 연간 온실가스 약 20배, 미세먼지 약 25배를 배출하고 있어 수송분야 핵심 대기오염물질 배출원으로 지적받고 있다. 버스·트럭은 전기차 대비 주행거리가 길고(400km 내외) 충전시간(15~20분)이 짧은 수소 상용차(수소버스·트럭)로 전환이 유리하며, 연내 광역버스(하반기), 수소트럭(상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어 조속한 수소차 전환을 통한 미세먼지·온실가스 저감이 가능하다.

대기질 개선과 온실가스 감축이 현안으로 대두되는 평택시는 수소 상용차 전환을 선도하기에 유리한 지역이다. 평택시는 수송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장 많은 경기도의 교통·물류 거점이며,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경기도에서 두 번째로 높아 수소 상용차 전환의 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수소교통복합기지, 블루수소생산시설 등이 구축돼 상용 수소 모빌리티 전환을 통한 지역 수소생태계 조성에 유리하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경기도 평택시를 수소모빌리티 특구 선도사업의 모범사례로 육성하고, 향후 화성과 안성, 용인 등 인근 지역으로도 확산시켜 지역 특화 수소경제가 탄소중립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면서, “수소 상용차 수요에 맞춰 수소연료 공급에 유리한 액화수소 충전 기반시설도 지자체, 기업과 협력해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