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석2 재개발구역, 공공재개발 1차 후보지 선정

재개발 마치면 기존 270세대에서 1310세대로 증가
도심 내 노후주거환경 개선 통한 삶의 질 향상 기대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1-15 16:51:06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유용 의원(더불어민주당, 동작4)은 15일 발표된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의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1차 후보지 선정 결과 흑석2동 재개발구역이 포함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

▲ 제공=서울특별시의회

지난해 공모에 참여한 70곳 가운데 이미 정비계획이 수립된 12곳을 대상으로 심사한 결과 최종 선정된 후보지는 흑석2구역(1310가구)을 포함한 8곳으로 모두 사업이 10년 이상 지체된 기존 정비구역 들이다. 후보지 내 총 4700여 가구는 앞으로 규제를 완화하는 대신 공공성을 높이는 방식으로 사업이 추진되며 연내 정비구역 지정을 마친 뒤 새 아파트 4700가구로 공급될 예정이다.

 

특히 후보지 가운데 한강변에 위치하면서 강남과도 지척인 흑석2구역은 재개발 호재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008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됐고 이듬해 추진위원회가 구성됐지만 사업이 멈춰던 흑석2구역은 용도지역이 2종일반주거지역과 준주거지역으로 돼 있으며 용적률은 450% 이하가 적용된다. 또한 저층 상가가 많아 현재 거주 중인 세대는 270가구밖에 되지 않지만 재개발이 끝나면 1310가구로 늘어난다.

 

유 의원은 “해당 후보지가 주민 동의를 토대로 단계별 사업이 차질없이 수립·시행 돼 개발이 완성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도심 내 노후화된 주거환경 개선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의 성공적인 모범 사례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