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기 환경부 차관,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 사업’ 추진 현황 점검

12월 15일, 친환경‧저탄소형 제조공장으로 녹색전환 추진하는 스마트 생태공장 현장방문
환경부, 친환경 설비 통합 설치에 올해 101억 원(11개사) 지원
2021년에 3배 증가된 303억 원(33개사) 지원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0-12-15 17:04:43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는 기존 중소기업을 친환경‧저탄소형 제조공장으로 전환을 지원하는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이에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12월 15일 오후 충청남도 계룡시에 소재한 ㈜훼미리푸드를 방문해 친환경 설비 설치 현황 및 계획을 확인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훼미리푸드는 김치류와 축산물 가공제품을 생산하는 중소기업으로 올해 9월 환경부에서 공모한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 대상기업에 선정돼, 기존 공장의 녹색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지원 5억4000만 원을 포함한 약 9억 원을 투입해 제품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재활용, 폐수 재이용 등 자원순환 이용을 확대하고, 악취 저감시설, 태양광 에너지 설비, 오폐수 스마트 시스템 등 친환경 설비를 통합적으로 구축한다.

이번 생태공장 구축사업을 통해 연간 폐기물 발생 처리비 9200만 원 절감, 폐수 처리비 5300만 원 절감, 에너지 비용 2000만 원 절감 등 연간 경제적 효과가 2억 원이 넘는 것으로 분석된다.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은 오염물질 배출 비중이 큰 제조공장을 대상으로 공장 개별 특성에 맞게 오염물질 저감, 에너지・자원 효율화, 스마트시설 도입 등 친환경‧저탄소 설비 구축을 통합 지원해 제조공장을 녹색으로 전환하는 선도 모델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환경부는 2022년까지 ‘스마트 생태공장’ 100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며, 선정된 기업에게는 친환경 설비개선 자금 최대 10억 원을 지원한다.

올해 7월 추경 신규사업으로 추진한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은 총 11개사를 선정했으며, 2021년도에는 303억 원의 사업비가 반영돼 총 30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홍 차관은 “가속화되는 기후위기와 세계 경제‧사회의 저탄소 전환 기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제조공장의 저탄소 전환 노력이 중요하다”며, “스마트 생태공장을 대한민국 2050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 저탄소 산업 생태계 조성의 핵심 선도사업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