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교육‧리사이클… 코로나위기 속 수익창출 한 서울시 도시재생기업 눈길

주민주도 지속가능한 지역재생모델 되도록 4단계 육성‧보조금‧전문가 컨설팅 종합지원
이지윤 기자
eco@ecomedia.co.kr | 2020-12-11 19:57:44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도시재생 마중물사업이 완료된 후에도 지역주민이 주체가 돼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사업을 펼칠 수 있도록 서울시가 발굴‧육성 중인 ‘도시재생기업(CRC)’들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새로운 기회를 만들고 수익도 창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서울시는 작년 전국 최초로 도시재생기업 총 12개를 선정하고, 보조금, 전문가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해방촌CRC ‘㈜더스페이스프랜즈’는 한번에 10~15명이 화상으로 쌍방향 소통하는 실시간 다중화상회의 플랫폼 ‘MOC(Meet On Cloud)’를 개발했다. 탈북청소년 대안학교 ‘여명학교’, 용산교육복지센터, 용인문화센터에 서비스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취약계층 교육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MOC 등을 통해 4500만 원의(11월 기준) 매출을 기록했다.

 

암사동 도시재생기업 ‘오라클라운지’는 폐목자재‧페인트로 만든 리사이클 가구‧제품을 판매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또 목공 분야 지역전문가를 양성하는 ‘주민기술학교’도 운영하며 지역 내 집수리사업도 진행 중이다. 9월 기준 약 4800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마장동 도시재생지역의 ‘어바웃엠 협동조합’은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카페’를 운영하며 지역 내 커뮤니티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 코로나19로 졸업‧입학식에 가지 못하는 지역 내 학생들을 위해 주민들과 함께 포토존을 마련하고 ‘학사모 촬영 프로그램’도 운영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약 8500만 원(10월 기준)의 매출을 올렸다.

 

서울시가 이와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도시재생기업’을 올해도 7개를 추가 선정했다. 기존 12개에 더해 총 19개로 확대되는 것이다.

 

7개 도시재생기업은 ①서울로 마을닥터 목공 협동조합(서울역 일대) ②봉제디자인 이음 협동조합(서울역 일대) ③협동조합 우리들의 낙원(창덕궁 앞 도성한복판) ④암사 도시재생 사회적협동조합(암사동) ⑤성수지앵 협동조합(성수동) ⑥가리봉 마을살이 협동조합(가리봉동) ⑦마을엄마 협동조합(장위동)으로, 6개 도시재생지역 내 기업이다.

 

한편, 서울시는 도시재생사업이 끝나도 주민들이 자력으로 지속가능한 지역재생모델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도시재생기업에 다각도의 지원을 펼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새롭게 발생하는 지역의제들을 주민 스스로 해결하고, 더 나아가 사업모델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역점을 두고 있다.

먼저 법인설립 이전의 예비 도시재생기업을 위한 ‘4단계 CRC 발굴‧육성 프로그램’을 지난 8월부터 가동 중이다. 법인 설립부터 비즈니스 모델 창출까지 맞춤형으로 종합 지원한다.

 

4단계를 통한 발굴‧육성 이후엔 공모를 통해 도시재생기업을 선정하고, 3년 동안 사업안정화 및 활성화를 위한 보조금을 사업유형에 맞게 지원한다. 지역관리형과 지역사업형이 있다.

 

재정지원 외에도 도시재생기업이 전문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시 도시재생지원센터의 전문가 컨설팅 프로그램 ‘긴급출동 CRC119’도 지원한다. 세무·회계, 홍보·마케팅, 사회적경제, 법률, 공간컨설팅, 시장분석 등 다양한 분야별 전문가가 참여한다.

양용택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은 “도시재생기업은 그동안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성장한 주민과 지역의 역량이 모인 또 하나의 결실이자 새로운 도전이다. 작년 서울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선정한 도시재생기업들이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지속가능한 지역재생모델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며 “특히 주민 주도의 지역밀착형 사업들이 제대로 수행될 수 있도록 자치구와 함께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