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미세먼지 감시 해양·환경위성 '천리안 2B호' 발사

김명화 기자
eco@ecomedia.co.kr | 2020-02-19 20:57:48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캡처화면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동아시아 상공의 미세먼지 이동을 관측할 수 있는 첫 정지궤도 환경위성인 '천리안위성 2B호'가 발사됐다.

천리안2B호는 남미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예정됐던대로 현지 시각 저녁 7시 18분, 우리 시각으로 아침 7시 18분에 프랑스의 아리안스페이스사 발사체에 실려 우주로 날아갔으며, 발사 장면은 아리안스페이스사의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세계에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천리안위성 2B호는 앞으로 2주간 5차례의 궤도를 변경하며 타원형 전이궤도에서 고도 3만6천㎞의 정지궤도로 접근해 간다. 정지궤도에 안착한 뒤에는 수개월간 시험 운용된다. 이는 위성에 실린 환경탑재체와 해양탑재체 시스템을 조정해 성능을 최적화하고 전용 SW(소프트웨어)를 조정하기 위한 시간이다. 이 과정이 마무리되면 위성은 10월부터는 해양정보를, 내년부터는 대기환경 정보를 서비스한다.

천리안 2B호는 정지궤도에서 미세먼지 등 대기 오염물질을 관측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위성이다. 환경관측센서인 젬스(GEMS)로는 미세먼지와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이산화질소, 이산화황, 포름알데히드, 오존 등 20개 대기 오염 물질의 농도를 하루 8번 주간에 관측할 수 있다. 관측 범위는 일본에서 인도네시아 북부, 몽골 남부까지다. 여기에는 필리핀, 라오스,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 싱가포르 등 총 13개 국가가 포함된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기존 다른 위성들은 하루에 1~2번 신호를 받았지만, 천리안 2B호가 운용되면 12시간 계속 받게 된다"며 "훨씬 자세하고 정확하게 미세먼지의 경로를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2022년 이후 발사되는 미국 위성(TEMPO)과 2023년 이후 우주로 나가는 유럽 위성(Sentinel-4)과 함께 천리안 2B호가 글로벌 환경감시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천리안 2B호는 또 천리안 1호의 해양관측 임무를 물려 받는다. 2B호의 해양탑재체(GOCI-II) 해상도는 1호보다 4배 더 향상됐다. 산출 정보도 13종에서 26종으로 2배가 됐고 1일 관측 횟수도 8회에서 10회로 증가했다.

아울러 천리안 2A호와 2B호를 개발하며 한국은 정지궤도위성을 개발할 수 있는 독자기술을 확립했다. 위성구조체와 열제어부분품, 전력분배장치 등 핵심부품을 국산화했다. 비행 소프트웨어와 관측영상기하보정시스템 등 소프트웨어도 독자 개발했다. 이렇게 확보된 정지궤도 국산화 플랫폼은 향후 공공 또는 민간에서 국내 정지궤도 임무위성을 개발할 때 기본 플랫폼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1차관은 "천리안 2A호에 이어 2B호도 발사하며 우리나라는 정지궤도위성에서도 세계적인 개발역량을 갖추게 됐다"면서 "이제는 우리 위성개발 역량이 민간으로 전달돼 경제에 힘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