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식용 굴, 마른김 등 다소비 수산물 727건 검사

총 13건 적발‧조치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2-04-08 10:32:40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겨울철 다소비 수산물 부적합 항목 현황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수산물의 선제적 안전관리를 위해 생식용 굴, 마른김 등 겨울철 다소비 수산물 총 727건에 대한 수거‧검사를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지자체와 합동으로 실시한 결과, 기준‧규격 위반 수산물 등 총 13건을 적발해 관할 관청에 회수‧폐기, 고발 등 행정 조치를 요청했다.


이번 검사는 재래시장‧대형마트‧온라인 등에서 판매하는 ▲생식용 굴(227건) ▲마른김(61건) ▲배달회를 포함한 단순처리 수산물(439건) 등 총 727건의 유통수산물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검사항목은 ▲대장균, 노로바이러스 ▲사카린나트륨, 아세설팜칼륨, 아스파탐 ▲동물용의약품 등이다.

검사 결과, 동물용의약품‧중금속 등은 검출되지 않았으나 ▲마른김 6건에서 사카린나트륨이 검출(0.023~0.0222g/kg)돼 관할 관청에 회수‧폐기, 고발(생산자 대상)을 요청했으며 ▲생식용 생굴 7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돼 가열‧조리해 섭취하는 용도로 표시해 판매하도록 조치했다.

참고로 식약처는 지난 5년간 겨울철 다소비 수산물 3107건을 검사한 결과, 기준‧규격 위반 수산물 등 총 55건을 적발했다. 특히 매년 마른김에서 사카린나트륨이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어 감미료 불법 사용 근절을 위해 ▲관계부처와 협력 강화 ▲관련 업계 대상 홍보 강화 ▲수거‧검사 확대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