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배달노동자를 위한 숨 카페 운영

외부 근로자를 위한 숨 카페 운영, 지역특산품으로 만든 냉차 제공
지역 농산물 소비활성화, 무더위 온열질환 예방으로 사회적 배려 동참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7-20 10:41:49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숨 카페 <제공=국립생태원>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본격적인 폭염 시작에 맞춰 국립생태원에 방문한 배달노동자 등이 시원한 음료를 마시며 쉬어갈 수 있도록 7월 20일부터 ‘숨 카페’를 운영한다.

숨 카페는 국립생태원 본관 1층 우편물 보관함 근처에 마련됐으며, 국립생태원에 방문한 택배원, 집배원, 용역업체 직원 등 외부 근로자가 주 고객이다. 숨 카페에서 제공되는 냉차는 기관이 소재하고 있는 충남 서천지역에서 생산되는 아카시아, 홍화, 해당화 등을 활용하고, 메뉴는 이용자의 선호에 따라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숨 카페를 주기적으로 소독하고 단계별 방역지침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홍열 총무노무부장은 “무더위에 노출되기 쉬운 배달노동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이번 서비스를 준비했다”면서, “숨카페에서 잠시 숨을 고르며 무더위를 이겨내시길 바란다”고 응원을 전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