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치매안심센터 내 스마트 가든 설치

실내용 식물 식재, 자동관수시스템과 생장 조명 등 스마트시스템 갖춰
스마트 가든 10분 체험 후 긴장·우울·분노·혼란·스트레스 수치 감소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0-12-15 11:54:09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양구군이 보건소와 치매안심센터의 근로환경을 개선하고 이용자들에게 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조성하기로 한 스마트 가든의 설치가 완료됐다.

▲ 스마트 가든 전경 <제공=양구군청>

스마트 가든은 산림청으로부터 국비 지원을 받아 공공시설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휴식과 치유 및 관상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새로운 형태의 실내정원으로, 국비와 지방비 등 3000만 원이 투입됐다.

이번에 설치된 스마트 가든은 소규모 공간의 벽면을 활용한 벽면형으로, 공기정화능력이 탁월한 실내용 식물을 식재했고, 자동관수시스템과 생장 조명 등 스마트시스템을 설치해 관리의 편의성이 최대화됐다.

허남원 생태산림과 녹지공원담당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의 소중함이 더욱 절실해지고 있는 만큼 치매안심센터 이용자들이 스마트 가든에서 심신 치유와 휴식을 취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계절 내내 정원을 즐길 수 있도록 실내공원 인프라를 더욱 확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정원디자인학회의 도시생활인을 위한 치유·휴식·관상용 정원 연구개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 가든을 10분 체험한 후 긴장·우울·분노·혼란·스트레스 수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