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구조활동 지침서 제작 배포

동물용 마취제 사용법 등 안전한 동물 구조에 필요한 내용 수록
지난해 동물구조 건수 총 8만2822건, 개 구조 4만3580건으로 가장 많아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2-01-13 14:31:05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소방청(청장 이흥교)은 동물 구조현장에서 대원들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효율적인 구조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침서를 제작해 일선에 배포한다.

지난해 동물 구조건수는 총 8만2822건이며, 그 중 개 구조 건수가 4만3580건으로 가장 많았고 고양이 1만1667건, 뱀 1만702건, 고라니 4749건 순으로 나타났다.

사람의 손길을 피하려고 하는 동물의 습성 때문에 일반적으로는 올가미, 뜰채, 망 등 장비를 이용해 구조하지만 동물이 공격성을 띄는 등 곤란한 경우에는 마취제를 이용해 구조하기도 한다.

지침서에는 동물 구조현장에서의 대응절차, 각종 장비 사용법 등이 담겨져 있으며 특히, 동물용 마취제 사용법을 주요하게 다루고 있다. 동물의 종류 및 체중에 따른 마취제의 종류와 투여량, 마취총 발사 등 투여 방법, 부작용 등을 자세히 담았다. 또한 최근 5년간 동물 구조현장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사례를 사진과 함께 자세히 담아 출동대원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유사 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했다.

소방청은 지침서 책자뿐만 아니라 모바일 앱으로도 제작해 현장에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용수 소방청 구조과장은 “최근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유기동물 구조요청 신고도 급증하는 추세”라면서, “국민안전과 함께 동물의 생명도 지킬 수 있는 구조활동으로 동물보호 정책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