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맞춤형 스마트그린도시를 엿보다

환경부, 전 국토 확산 마중물 사업 본격 착수
황원희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2-05 17:50:52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도시의 기후 회복력 강화를 지원하는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이 전국 25개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이 사업은 기후 회복력 강화를 위한 온실가스 감축과 물순환 개선, 저배출을 위한 친환경차 충전 및 자원순환 기반시설 구축 등이 포함된다. 이번 호에는 이 사업을 지원하고 있는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 녹색전환정책과 정은해 과장을 통해 사업에 대한 개괄적인 소개와 계획, 현황 등을 들어봤다. 


전국 지자체 공모 통해 25개 지역 선정 


▲정은해 과장 

경제활동과 인구가 집중되는 도시 지역은 기후변화의 주원인인 온실가스 배출의 주요 발생지이자, 기후변화에 가장 취약한 공간이 된다. 스마트 그린도시는 도시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역의 기후와 환경 진단을 토대로 다양한 환경개선 사업들을 제안하는 데 의의가 있다. 국가에서는 사업비를 지원하는 그린뉴딜(과제 : 국토‧해양‧도시의 녹색 생태계 회복)사업으로 시작하게 됐으며 지난해 12월 말 사업 대상지 선정을 위한 전국 지자체 공모를 통해 25개의 사업 대상지가 선정됐다. 

 

정은해 과장은 이에 대해 “100개의 지자체가 지역의 기후 환경 현황진단을 토대로 맞춤형 환경개선 사업계획을 제출했고, 이를 대상으로 환경 도시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선정 평가위원회에서 서면평가, 현장점검, 발표평가 등 다방면의 평가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평가 시 사업계획의 적절성, 추진체계, 사업효과 및 지속가능성 등을 중점적으로 고려해 최종적으로 25개소를 선정할 수 있었다. 

 

기후탄력, 자원순환이 가장 큰 당면과제

 

스마트그린도시 사업은 크게 두 가지 분야로 나뉘는데 종합선도형과 문제해결형이 그것이다. 종합선도형은 총 5군데이며 문제해결형은 총 20군데가 선정되었다. 이 두 가지의 가장 큰 차이점은 사업 예산규모와 결합된 유형사업 수에 있다. 종합선도형은 3개 이상의 유형사업들이 결합되어 약 167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문제해결형에는 약 100억 원이 투입되어 2개 이상 유형사업들이 결합될 예정이다. 또한 문제해결형은 지역의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맞춤형 개선사업을 소규모 마을단위에서 시행한다고 하면, 종합선도형은 문제해결에 그치지 않고 사업의 확산성 등 파급효과까지도 고려한다. 


또한 정은해 과장은 선정된 25군데 지자체의 주력사업과 프로젝트에 대해 “이번에 선정된 25개 지자체의 사업계획을 살펴보면 기후탄력, 자원순환 유형이 20%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환경교육 15%, 물 안전안심, 생태복원휴식, 청정대기가 각각 10%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기후변화, 폐기물 등 시민들의 주거환경에 밀접한 문제들이 지역의 주요 환경현안이라는 것을 잘 알 수 있다. 

 

정 과장은 25곳의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과 연계사업 등을 통해 약 3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5개의 스마트 그린도시를 조성하는 과정에서 약 2900억 원의 재정 투자를 통해 다양한 기후와 환경 인프라 건설단계와 시민참여형 기반의 자원순환 시스템 운영, 환경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사업 관리단계에서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 

 

또한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은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 건설보다는 지역의 여건을 토대로 다양한 기후‧환경개선 시설 및 사업들을 패키지화하여 마을(커뮤니티) 단위에서 구현하는 사업이다. 그렇기에 각 시설 및 사업 간의 연계에 중점을 둠으로써 버려지는 물을 도심 물순환 시설에 재활용하거나 방치된 유수지를 재해 예방 외 도심 생태체험 공간으로 활용하는 등 기존 시설이나 사업보다 좀 더 획기적인 접근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다. 따라서 25개의 사업계획은 실현타당성 검토를 거쳐 올해 3월말 최종 확정되어 2년에 걸쳐 다양한 기반시설들이 완성되게 될 것으로 보인다.

 

▲25개 지자체의 스마트그린도시 주요내용

특히 기후 환경개선 시설 및 사업으로는 기후탄력(열섬완화 옥상 및 벽면녹화), 물순환(비점오염저감시설), 자원순환(스마트 폐기물 수거시스템), 생태복원(도시 소생태계 조성), 청정대기(스마트 대기 관측‧모니터링시설), 환경교육(AR, VR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등 다양한 프로젝트가 있다.

 

다양한 아이디어 발굴과 플랫폼 제공이 관건

 

환경부는 지자체의 사업계획을 돕기 위해 환경부 산하기관(한국환경공단,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으로 구성된 스마트 그린도시 지원단을 운영함으로써 상시 자문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사업의 현실성과 전문성을 한층 높여나갈 계획이다.

 

그렇기에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은 “지역 주도를 통해 기후 환경문제를 진단하고, 맞춤형 환경개선 솔루션을 제안 이행 및 관리하는 체계로 지역특성과 여건에 맞는 환경 혁신을 이루고, 도시의 녹색전환 체계를 정착하는 시작점으로 자리매김 될 것”이라고 정 과장은 밝혔다. 

 

하지만 사업 정착의 필수조건으로 지역과 주민, 시민 모두의 참여가 필수적일 것이다. 이번에 공모사업으로 추진하는 2개년 사업은 25개의 우수사례(Best Practice)를 기반으로 스마트 그린도시를 국토 전반으로 확산하기 위한 일종의 ‘마중물’ 사업이라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정 과장은 다양한 사업 아이디어 발굴과 플랫폼 제공을 위한 퍼실리테이터(facilitator)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